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얀마 수치 NLD “총선 압승…재집권 의석 확보”
입력 2020.11.09 (20:09) 수정 2020.11.09 (20:11) 국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집권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이 8일(현지시간) 치러진 미얀마 총선에서 재집권을 위한 의석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AFP 통신은 9일 묘 니윤 NLD 대변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묘 니윤 대변인은 로이터 통신에 “NLD가 의회 다수당을 차지하기 위해 필요한 322석을 확보했다”고 말했습니다.

묘 니윤 대변인은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는 “전국의 당 관계자들 전언에 따르면 당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부 구성을 위한 322석 확보에 그치지 않고, 2015년 총선 당시 390석 기록을 깨는 것도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NLD 공보실 대변인도 AP 통신에 “(의회 다수당이 되는) 322석 이상을 확보했다”면서 “377석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더 많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총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치러지면서 투표율이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외신은 예상외로 많은 유권자가 투표소를 찾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연방선관위(UEC)는 아직 공식적인 개표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헌법에 따라 166명이 군부에 사전 할당된 가운데 상원의원 161명, 하원의원 315명 등 총 476명을 선출하는 이번 선거에서 NLD가 재집권하기 위해서는 322석 이상을 차지해야 합니다.

NLD는 직전 2015년 총선 당시 군부가 의석 25%를 할당받은 상태에서도 전체 의석의 59%(390석)를 차지하는 ‘압승’을 거둬 50년 이상 지속된 군부 집권을 종식하고 문민정부를 수립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미얀마 수치 NLD “총선 압승…재집권 의석 확보”
    • 입력 2020-11-09 20:09:47
    • 수정2020-11-09 20:11:28
    국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집권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이 8일(현지시간) 치러진 미얀마 총선에서 재집권을 위한 의석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AFP 통신은 9일 묘 니윤 NLD 대변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묘 니윤 대변인은 로이터 통신에 “NLD가 의회 다수당을 차지하기 위해 필요한 322석을 확보했다”고 말했습니다.

묘 니윤 대변인은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는 “전국의 당 관계자들 전언에 따르면 당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부 구성을 위한 322석 확보에 그치지 않고, 2015년 총선 당시 390석 기록을 깨는 것도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NLD 공보실 대변인도 AP 통신에 “(의회 다수당이 되는) 322석 이상을 확보했다”면서 “377석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더 많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총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치러지면서 투표율이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외신은 예상외로 많은 유권자가 투표소를 찾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연방선관위(UEC)는 아직 공식적인 개표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헌법에 따라 166명이 군부에 사전 할당된 가운데 상원의원 161명, 하원의원 315명 등 총 476명을 선출하는 이번 선거에서 NLD가 재집권하기 위해서는 322석 이상을 차지해야 합니다.

NLD는 직전 2015년 총선 당시 군부가 의석 25%를 할당받은 상태에서도 전체 의석의 59%(390석)를 차지하는 ‘압승’을 거둬 50년 이상 지속된 군부 집권을 종식하고 문민정부를 수립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