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풍력발전기 사고 5건…대부분 부품과열 화재
입력 2020.11.09 (21:41) 수정 2020.11.09 (21:46)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어제(8일) 탐라 해상풍력 발전기 화재로 풍력발전기의 안전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지금까지 제주에서는 모두 5건의 풍력발전기 사고가 있던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에서는 2010년 10월 행원풍력 발전기 화재를 시작으로 2015년 김녕풍력, 2017년 한경풍력 등 모두 4건의 화재사고가 났습니다.

풍력발전기 화재는 모두 기계실이 있는 나셀에서 발생한 것으로 대부분 부품마찰이나 과열이 원인이었습니다.

2016년에는 김녕 실증단지 내에 있는 5MW(메가와트)급 발전기의 날개가 태풍으로 파손되기도 했습니다.
  • 풍력발전기 사고 5건…대부분 부품과열 화재
    • 입력 2020-11-09 21:41:31
    • 수정2020-11-09 21:46:42
    뉴스9(제주)
어제(8일) 탐라 해상풍력 발전기 화재로 풍력발전기의 안전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지금까지 제주에서는 모두 5건의 풍력발전기 사고가 있던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에서는 2010년 10월 행원풍력 발전기 화재를 시작으로 2015년 김녕풍력, 2017년 한경풍력 등 모두 4건의 화재사고가 났습니다.

풍력발전기 화재는 모두 기계실이 있는 나셀에서 발생한 것으로 대부분 부품마찰이나 과열이 원인이었습니다.

2016년에는 김녕 실증단지 내에 있는 5MW(메가와트)급 발전기의 날개가 태풍으로 파손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