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미국 대선
“‘파리협정 재가입’ 바이든 당선…온실가스 배출량 더 줄여야 되나?”
입력 2020.11.09 (21:45) 수정 2020.11.09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했던 파리 기후협약에도 즉시 복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국내 환경 정책엔 어떤 영향을 미칠지 양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섭씨 2도 이상 오르지 않게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자며 2015년 체결된 파리 기후 협약.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는 이 협약에서 탈퇴했지만, 대선 개표가 한창이던 지난 4일, 바이든 당선인은 파리협정 복귀를 약속했습니다.

대통령 인수위도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탄소 중립'을 목표로 삼는 등 기후위기 변화 대응은 바이든 시대 미국의 핵심 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당선인/지난달 22일 TV토론 : "석유 산업은 환경을 심각하게 오염시킵니다. 그래서 '재생 가능 에너지'로 대체되어야 합니다."]

이에 따라 바이든 행정부는 탄소 배출량을 더 줄이라고 우리나라를 압박할 수 있습니다.

정부가 오는 2050년 탄소 중립을 선언했지만, 당장 10년 뒤인 2030년의 온실가스 국가감축 목표도 아직 불투명하기 때문입니다.

[이지언/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 : "(탄소 중립 선언은 했지만) 5년 안에, 10년 안에 과감한 탈탄소 계획 이런 게 아직은 부족하고요. 대표적으로 석탄 발전이라든지 내연기관차 같은 주요 배출원에 대한 어떤 감축 로드맵, 이런 게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꼽히지만 여전히 국내 발전의 40%가량을 담당하는 석탄발전도 걸림돌입니다.

비중은 장기적으로 줄지만, 2034년에도 석탄 발전 비중이 가장 높은 만큼 향후 석탄 관련 사업에 지원 중단 요청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겁니다.

특히 '탄소 배출 제로'를 달성하기 위해선 생활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요구도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반기문/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 "우리는 우리의 행성인 지구를 신경 쓰지 않습니다. 그게 한국인이 '기후 악당'으로 비난받는 이유입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탄소 배출이 많은 국가의 제품에 관세 부과 가능성까지 시사한 만큼, 우리 정부도 이에 대한 대응이나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 서다은/영상편집:최민경/그래픽:채상우
  • “‘파리협정 재가입’ 바이든 당선…온실가스 배출량 더 줄여야 되나?”
    • 입력 2020-11-09 21:45:17
    • 수정2020-11-09 22:16:55
    뉴스 9
[앵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했던 파리 기후협약에도 즉시 복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국내 환경 정책엔 어떤 영향을 미칠지 양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섭씨 2도 이상 오르지 않게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자며 2015년 체결된 파리 기후 협약.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는 이 협약에서 탈퇴했지만, 대선 개표가 한창이던 지난 4일, 바이든 당선인은 파리협정 복귀를 약속했습니다.

대통령 인수위도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탄소 중립'을 목표로 삼는 등 기후위기 변화 대응은 바이든 시대 미국의 핵심 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당선인/지난달 22일 TV토론 : "석유 산업은 환경을 심각하게 오염시킵니다. 그래서 '재생 가능 에너지'로 대체되어야 합니다."]

이에 따라 바이든 행정부는 탄소 배출량을 더 줄이라고 우리나라를 압박할 수 있습니다.

정부가 오는 2050년 탄소 중립을 선언했지만, 당장 10년 뒤인 2030년의 온실가스 국가감축 목표도 아직 불투명하기 때문입니다.

[이지언/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 : "(탄소 중립 선언은 했지만) 5년 안에, 10년 안에 과감한 탈탄소 계획 이런 게 아직은 부족하고요. 대표적으로 석탄 발전이라든지 내연기관차 같은 주요 배출원에 대한 어떤 감축 로드맵, 이런 게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꼽히지만 여전히 국내 발전의 40%가량을 담당하는 석탄발전도 걸림돌입니다.

비중은 장기적으로 줄지만, 2034년에도 석탄 발전 비중이 가장 높은 만큼 향후 석탄 관련 사업에 지원 중단 요청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겁니다.

특히 '탄소 배출 제로'를 달성하기 위해선 생활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요구도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반기문/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 "우리는 우리의 행성인 지구를 신경 쓰지 않습니다. 그게 한국인이 '기후 악당'으로 비난받는 이유입니다."]

바이든 당선인이 탄소 배출이 많은 국가의 제품에 관세 부과 가능성까지 시사한 만큼, 우리 정부도 이에 대한 대응이나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 서다은/영상편집:최민경/그래픽:채상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