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구에 공립 특수학교 설립 본격화
입력 2020.11.09 (23:06) 수정 2020.11.09 (23:15) 뉴스7(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울산 남구에 공립 특수학교를 건립하는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가까운 거리에 특수학교가 없어서 원거리 통학 등으로 불편을 겪었던 남구지역 장애 학생들의 교육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2도산초등학교' 건립 예정지였던 남구 야음동 일댑니다.

울산시교육청이 이곳에 공립 특수학교를 짓기로 한 계획이 최근 울산시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습니다.

383억 원을 투입해 학생 수 187명, 28개 학급 규모로 지어질 예정인데 오는 2024년 개교가 목푭니다.

[이성욱/울산시교육청 교육여건개선과 주무관 : "앞으로 부지 매입, 문화재 조사, 설계용역 및 시설공사 등 단계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현재 울산에는 사립 2곳 공립 2곳 등 모두 4곳의 특수학교가 운영되지 않지만 남구와 동구에는 특수학교가 없습니다.

이 때문에 그동안 특수교육 대상 학생들의 절반 가까이가 30분 이상씩 원거리 통학을 해야 했고 과대.과밀학급 문제도 심각했습니다.

[한영주/울산시교육청 특수교육과정팀장 : "남구에 특수학교가 신설됨으로써 특수학생들의 접근성과 지역균형 학생 배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다만 학교 진입로가 아직 개설돼 있지 않아, 주변 인프라 구축 등에 시간이 걸리고, 인근 주민들의 민원 가능성 등은 사업 추진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저출산 등으로 일반 학생수는 감소하는 반면 울산의 특수교육 대상 학생은 해마다 50명씩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 특수교육의 중요성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촬영기자:김용삼
  • 남구에 공립 특수학교 설립 본격화
    • 입력 2020-11-09 23:06:58
    • 수정2020-11-09 23:15:25
    뉴스7(울산)
[앵커]

울산 남구에 공립 특수학교를 건립하는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가까운 거리에 특수학교가 없어서 원거리 통학 등으로 불편을 겪었던 남구지역 장애 학생들의 교육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2도산초등학교' 건립 예정지였던 남구 야음동 일댑니다.

울산시교육청이 이곳에 공립 특수학교를 짓기로 한 계획이 최근 울산시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습니다.

383억 원을 투입해 학생 수 187명, 28개 학급 규모로 지어질 예정인데 오는 2024년 개교가 목푭니다.

[이성욱/울산시교육청 교육여건개선과 주무관 : "앞으로 부지 매입, 문화재 조사, 설계용역 및 시설공사 등 단계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현재 울산에는 사립 2곳 공립 2곳 등 모두 4곳의 특수학교가 운영되지 않지만 남구와 동구에는 특수학교가 없습니다.

이 때문에 그동안 특수교육 대상 학생들의 절반 가까이가 30분 이상씩 원거리 통학을 해야 했고 과대.과밀학급 문제도 심각했습니다.

[한영주/울산시교육청 특수교육과정팀장 : "남구에 특수학교가 신설됨으로써 특수학생들의 접근성과 지역균형 학생 배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다만 학교 진입로가 아직 개설돼 있지 않아, 주변 인프라 구축 등에 시간이 걸리고, 인근 주민들의 민원 가능성 등은 사업 추진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저출산 등으로 일반 학생수는 감소하는 반면 울산의 특수교육 대상 학생은 해마다 50명씩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 특수교육의 중요성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촬영기자:김용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