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빅뉴스] 美 대선에 침묵하는 북·중·러…전세대출 사상 첫 100조 돌파
입력 2020.11.09 (23:57) 수정 2020.11.10 (00:0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키워드로 뉴스를 살펴보는 빅데이터 뉴스, 빅뉴습니다.

오늘자 9천여 건의 기사에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들입니다.

미국 대선 관련 키워드가 오늘도 보입니다만, 국내 언론이 미국 언론을 인용한 기사를 잇따라 내놓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서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미국 대선 상황에 대해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는 소식과, 대선 관련 법적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특정 후보의 당선을 축하할 수 없다고 한 멕시코 대통령의 발언이 눈에 띄었습니다.

정치부터 분야별로 보겠습니다.

'국회'에서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처장 후보 1차 추천 절차가 마무리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달 안에 공수처장 임명을 마무리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국민의힘'은 충분한 검증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여야는 대검찰청 특수활동비를 놓고도 대립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장관이 특활비가 윤석열 총장 주머니로 흘러들어갔다며 집행 내역 조사를 지시한 가운데 국회 법사위 소속 의원들도 검증 작업에 나섰는데요.

여당 의원들은 윤 총장이 사용한 특활비 내역을, 야당 의원들은 추 장관이 사용한 특활비 내역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다음은 경제 뉴스 키워든데요.

'국토교통부' 연관 뉴스 중에 5대 시중 은행의 전세 자금 대출 잔액이 처음으로 100조원을 돌파했다는 소식이 화제였습니다.

언론들은 가파른 전셋값 상승을 원인으로 지목했는데요.

그러면서 전셋값과 집값 모두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부가 대책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전세난이 임대차법 때문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김현미 장관 발언도 관심을 끌었습니다.

국제 뉴스 보겠습니다.

'중국'의 관영매체와 일부 네티즌들이 BTS에 이어 블랙 핑크를 비난하고 나서면서 관련 뉴스들이 국내 네티즌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최근, 블랙핑크가 새끼 판다를 돌보는 모습이 전파를 타자 환구시보와 네티즌들은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불법적으로 판다를 만졌다거나, 화장을 하고 만지면 판다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자 독도 지킴이로 유명한 서경덕 교수가 반박하고 나섰는데요.

서 교수는 과거 장갑도 끼지 않은 상태로 새끼 판다를 안았던 중국의 농구 스타 야오밍의 사진을 제시하면서 중국을 향해 이해와 존중의 자세를 배우라며 블랙핑크에 대한 공격은 마녀사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끝으로 사회뉴스 키워듭니다.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 선생 유족이 김원웅 광복회장을 '검찰'에 고소했다는 소식을 여러 매체가 보도했는데요.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한 유족은 안익태 선생을 친일 친나치, 민족반역자라고 한 김 회장의 광복절 기념사 발언이 안 선생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달 온몸에 멍이 든 채 숨진 16개월 입양아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학대 가해자로 의심되는 아기의 엄마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는 소식도 관심을 끌었습니다.

오늘 빅뉴스는 여기까지고요.
  • [빅뉴스] 美 대선에 침묵하는 북·중·러…전세대출 사상 첫 100조 돌파
    • 입력 2020-11-09 23:57:18
    • 수정2020-11-10 00:07:12
    뉴스라인
키워드로 뉴스를 살펴보는 빅데이터 뉴스, 빅뉴습니다.

오늘자 9천여 건의 기사에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들입니다.

미국 대선 관련 키워드가 오늘도 보입니다만, 국내 언론이 미국 언론을 인용한 기사를 잇따라 내놓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서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미국 대선 상황에 대해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는 소식과, 대선 관련 법적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특정 후보의 당선을 축하할 수 없다고 한 멕시코 대통령의 발언이 눈에 띄었습니다.

정치부터 분야별로 보겠습니다.

'국회'에서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처장 후보 1차 추천 절차가 마무리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달 안에 공수처장 임명을 마무리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국민의힘'은 충분한 검증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여야는 대검찰청 특수활동비를 놓고도 대립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장관이 특활비가 윤석열 총장 주머니로 흘러들어갔다며 집행 내역 조사를 지시한 가운데 국회 법사위 소속 의원들도 검증 작업에 나섰는데요.

여당 의원들은 윤 총장이 사용한 특활비 내역을, 야당 의원들은 추 장관이 사용한 특활비 내역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다음은 경제 뉴스 키워든데요.

'국토교통부' 연관 뉴스 중에 5대 시중 은행의 전세 자금 대출 잔액이 처음으로 100조원을 돌파했다는 소식이 화제였습니다.

언론들은 가파른 전셋값 상승을 원인으로 지목했는데요.

그러면서 전셋값과 집값 모두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부가 대책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전세난이 임대차법 때문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김현미 장관 발언도 관심을 끌었습니다.

국제 뉴스 보겠습니다.

'중국'의 관영매체와 일부 네티즌들이 BTS에 이어 블랙 핑크를 비난하고 나서면서 관련 뉴스들이 국내 네티즌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최근, 블랙핑크가 새끼 판다를 돌보는 모습이 전파를 타자 환구시보와 네티즌들은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불법적으로 판다를 만졌다거나, 화장을 하고 만지면 판다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자 독도 지킴이로 유명한 서경덕 교수가 반박하고 나섰는데요.

서 교수는 과거 장갑도 끼지 않은 상태로 새끼 판다를 안았던 중국의 농구 스타 야오밍의 사진을 제시하면서 중국을 향해 이해와 존중의 자세를 배우라며 블랙핑크에 대한 공격은 마녀사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끝으로 사회뉴스 키워듭니다.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 선생 유족이 김원웅 광복회장을 '검찰'에 고소했다는 소식을 여러 매체가 보도했는데요.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한 유족은 안익태 선생을 친일 친나치, 민족반역자라고 한 김 회장의 광복절 기념사 발언이 안 선생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달 온몸에 멍이 든 채 숨진 16개월 입양아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학대 가해자로 의심되는 아기의 엄마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는 소식도 관심을 끌었습니다.

오늘 빅뉴스는 여기까지고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