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외교장관 “한반도 상황 안정적 관리 긴밀한 공조 유지”
입력 2020.11.10 (07:10) 수정 2020.11.10 (07:11) 국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9일(현지시간)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외교부는 방미 중인 강 장관이 폼페이오 장관과 이날 워싱턴DC에서 오찬을 겸한 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현재 상황 평가를 공유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양국 장관은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미 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외교 당국 간 각 급에서 소통과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또 한미 동맹이 안보뿐만 아니라 경제와 지역·글로벌 이슈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확고히 자리 잡은 것을 평가하고, 다양한 동맹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양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제약에도 불구하고, 상호 국경폐쇄 및 입국제한 조치 없이 일반 여행객, 기업인, 유학생 교류뿐만 아니라 고위급 상호 방문 등 협력과 교류를 이어온 것을 평가했습니다.

양 장관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앞으로도 이 사안과 관련된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지난 8일 폼페이오 장관 초청으로 나흘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했으며, 방미 기간 미 의회와 학계, 싱크탱크 관계자들과 접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강 장관은 11·3 미국 대선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캠프 외교·안보 참모들을 만나 차기 미 행정부와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외교부 제공]
  • 한미 외교장관 “한반도 상황 안정적 관리 긴밀한 공조 유지”
    • 입력 2020-11-10 07:10:10
    • 수정2020-11-10 07:11:09
    국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9일(현지시간)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외교부는 방미 중인 강 장관이 폼페이오 장관과 이날 워싱턴DC에서 오찬을 겸한 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현재 상황 평가를 공유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양국 장관은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미 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외교 당국 간 각 급에서 소통과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또 한미 동맹이 안보뿐만 아니라 경제와 지역·글로벌 이슈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확고히 자리 잡은 것을 평가하고, 다양한 동맹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양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제약에도 불구하고, 상호 국경폐쇄 및 입국제한 조치 없이 일반 여행객, 기업인, 유학생 교류뿐만 아니라 고위급 상호 방문 등 협력과 교류를 이어온 것을 평가했습니다.

양 장관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앞으로도 이 사안과 관련된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지난 8일 폼페이오 장관 초청으로 나흘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했으며, 방미 기간 미 의회와 학계, 싱크탱크 관계자들과 접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강 장관은 11·3 미국 대선에서 승리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캠프 외교·안보 참모들을 만나 차기 미 행정부와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외교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