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100명…국내발생 71명·해외유입 29명
입력 2020.11.10 (09:33) 수정 2020.11.10 (11:16) 사회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세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해외유입 환자도 사흘째 스무 명대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0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환자가 71명 확인됐고 해외 유입 사례는 29명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발생 환자는 지역별로 서울에서 가장 많이 확인됐습니다. 서울에서 32명, 경기 18명 확인됐고, 인천에서도 3명 확인됐습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져, 충남과 광주에서 4명씩, 강원에서 3명, 그리고 경남과 전남 2명씩, 부산, 대구, 충북에서 1명씩 확인됐습니다.

해외 유입 환자 가운데 11명이 내국인이고 18명이 외국인입니다. 8명은 검역 단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1명은 지역 사회 격리 중에 확진이 확인됐습니다.

완치 판정을 받고 집으로 돌아간 사람은 131명이고,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위중증 환자는 하루 새 3명 줄어 5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5명 늘어, 누적 사망자는 485명, 평균 치명률은 1.75%로 확인됐습니다.

아울러,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오늘 오전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일상생활 전반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하게 진단을 받아주고, 마스크 등 방역 수칙을 지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100명…국내발생 71명·해외유입 29명
    • 입력 2020-11-10 09:33:37
    • 수정2020-11-10 11:16:48
    사회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세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해외유입 환자도 사흘째 스무 명대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0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환자가 71명 확인됐고 해외 유입 사례는 29명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발생 환자는 지역별로 서울에서 가장 많이 확인됐습니다. 서울에서 32명, 경기 18명 확인됐고, 인천에서도 3명 확인됐습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져, 충남과 광주에서 4명씩, 강원에서 3명, 그리고 경남과 전남 2명씩, 부산, 대구, 충북에서 1명씩 확인됐습니다.

해외 유입 환자 가운데 11명이 내국인이고 18명이 외국인입니다. 8명은 검역 단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1명은 지역 사회 격리 중에 확진이 확인됐습니다.

완치 판정을 받고 집으로 돌아간 사람은 131명이고,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위중증 환자는 하루 새 3명 줄어 5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5명 늘어, 누적 사망자는 485명, 평균 치명률은 1.75%로 확인됐습니다.

아울러,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오늘 오전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일상생활 전반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하게 진단을 받아주고, 마스크 등 방역 수칙을 지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