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미국 대선
中매체 “바이든, 한국 등 우방국 동원해 중국 압박할 듯”
입력 2020.11.10 (10:31) 수정 2020.11.10 (10:35) 국제
미국 대선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승리로 끝난 가운데 앞으로 출범할 바이든 행정부가 한국 등 동맹국과 힘을 합쳐 중국을 압박할 것이라고 중국 관영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10일 논평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인권과 민주주의에 밑줄을 긋고,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유럽, 일본, 한국 등 우방국들을 단결시켜 이념적 동맹을 만들 것”이라며 “안토니우스 블링켄과 제이크 설리번 등 바이든의 외교 정책 자문위원 중 다수는 미국이 유럽 등 동맹과의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블링켄과 설리번 등 바이든 당선인의 중국 정책 관련 보좌관을 거론하면서 “이들은 대부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행정부 출신”이라며 “이들 자문위원은 바이든 내각의 구성원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습니다.

이어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역전쟁이 중국과 경쟁하는 잘못된 방법이라고 여기지만 바이든 행정부 역시 중국을 글로벌 패권국 지위를 유지하는 가장 큰 위협으로 여기고 있고, 대중 정책의 기조는 트럼프 행정부와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 中매체 “바이든, 한국 등 우방국 동원해 중국 압박할 듯”
    • 입력 2020-11-10 10:31:30
    • 수정2020-11-10 10:35:26
    국제
미국 대선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승리로 끝난 가운데 앞으로 출범할 바이든 행정부가 한국 등 동맹국과 힘을 합쳐 중국을 압박할 것이라고 중국 관영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10일 논평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인권과 민주주의에 밑줄을 긋고,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유럽, 일본, 한국 등 우방국들을 단결시켜 이념적 동맹을 만들 것”이라며 “안토니우스 블링켄과 제이크 설리번 등 바이든의 외교 정책 자문위원 중 다수는 미국이 유럽 등 동맹과의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블링켄과 설리번 등 바이든 당선인의 중국 정책 관련 보좌관을 거론하면서 “이들은 대부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행정부 출신”이라며 “이들 자문위원은 바이든 내각의 구성원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습니다.

이어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역전쟁이 중국과 경쟁하는 잘못된 방법이라고 여기지만 바이든 행정부 역시 중국을 글로벌 패권국 지위를 유지하는 가장 큰 위협으로 여기고 있고, 대중 정책의 기조는 트럼프 행정부와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