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GOP 철책 넘은 北 민간인 신병 확보 “작전 절차대로 진행”
입력 2020.11.10 (14:41) 수정 2020.11.10 (15:09) 정치
군은 최근 강원도 동부전선 GOP 철책을 넘어 귀순한 북한 주민의 신병 확보 과정이 작전 절차대로 진행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오늘(10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GOP(일반전초) 작전의 특성상 GOP 종심에서 차단해 봉쇄선 안에서 귀순자를 신병 확보한 것은 작전 절차대로 진행됐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실장은 “철책 전방에서 조기 식별하고 작전을 완전하게 종결하는 것을 최선으로 한다”면서도 “철책에서 넘어오는 장면부터 GOP 종심에서 관측하고 그때부터 차단작전을 진행해 봉쇄선을 안에서 종결시킨 것은 절차대로 이뤄진 부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어제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계에 실패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군은 다만 과학화경계시스템의 경보가 울리지 않은 것과 관련해서는 후속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실장은 전비태세검열단이 파견돼 현지 조사를 하고 있다며, “과학화 경계시스템, 특히 광망에 대한 부분은 기능 발휘 상태가 어떤 상태였는지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합참 차원에서 감시 사각 지역 등 GOP 경계작전 체계를 정밀 진단하고 감시·감지와 연계된 대응체계를 실질적으로 보완할 방안을 마련해 경계작전의 완전성 제고를 위한 후속 조치를 시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군, GOP 철책 넘은 北 민간인 신병 확보 “작전 절차대로 진행”
    • 입력 2020-11-10 14:41:17
    • 수정2020-11-10 15:09:08
    정치
군은 최근 강원도 동부전선 GOP 철책을 넘어 귀순한 북한 주민의 신병 확보 과정이 작전 절차대로 진행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오늘(10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GOP(일반전초) 작전의 특성상 GOP 종심에서 차단해 봉쇄선 안에서 귀순자를 신병 확보한 것은 작전 절차대로 진행됐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실장은 “철책 전방에서 조기 식별하고 작전을 완전하게 종결하는 것을 최선으로 한다”면서도 “철책에서 넘어오는 장면부터 GOP 종심에서 관측하고 그때부터 차단작전을 진행해 봉쇄선을 안에서 종결시킨 것은 절차대로 이뤄진 부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어제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계에 실패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군은 다만 과학화경계시스템의 경보가 울리지 않은 것과 관련해서는 후속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실장은 전비태세검열단이 파견돼 현지 조사를 하고 있다며, “과학화 경계시스템, 특히 광망에 대한 부분은 기능 발휘 상태가 어떤 상태였는지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합참 차원에서 감시 사각 지역 등 GOP 경계작전 체계를 정밀 진단하고 감시·감지와 연계된 대응체계를 실질적으로 보완할 방안을 마련해 경계작전의 완전성 제고를 위한 후속 조치를 시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