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100여 년 전통 ‘파리 명물 책방’ 도움 호소
입력 2020.11.11 (06:42) 수정 2020.11.11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랑스 파리의 문화유산이자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자리잡은 영미문학 전문 서점이 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하고 100년 넘는 전통을 유지하기 위해 독자들의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리포트]

100여 년의 역사와 분위기를 간직한 프랑스 파리의 명물 서점 '셰익스피어 앤드 컴퍼니'가 온라인을 통해 독자들의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1919년에 문을 연 이 서점은 어니스트 헤밍웨이와 스콧 피츠제럴드 등 당대 최고의 영미 문학가들이 드나들던 아지트였는데요.

세계적인 관광 명소가 된 지금도 젊고 가난한 작가 지망생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며 그 전통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확산한 지난 3월 이후 매출이 80% 가까이 감소하면서 심각한 자금난을 겪게 됐는데요.

여기에 프랑스 전역에 내려진 2차 봉쇄로 위기가 더욱 가중되자

최근 독자들에게 서점의 전통이 유지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호소문을 이메일과 공식 웹사이트에 게시했다고 합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서점 웹사이트가 마비될 만큼 온라인 주문이 쏟아졌고 코로나 19 사태 동안 서점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된 연간 유료회원의 신청자도 쇄도하고 있다고 합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100여 년 전통 ‘파리 명물 책방’ 도움 호소
    • 입력 2020-11-11 06:42:31
    • 수정2020-11-11 07:10:35
    뉴스광장 1부
[앵커]

프랑스 파리의 문화유산이자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자리잡은 영미문학 전문 서점이 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하고 100년 넘는 전통을 유지하기 위해 독자들의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리포트]

100여 년의 역사와 분위기를 간직한 프랑스 파리의 명물 서점 '셰익스피어 앤드 컴퍼니'가 온라인을 통해 독자들의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1919년에 문을 연 이 서점은 어니스트 헤밍웨이와 스콧 피츠제럴드 등 당대 최고의 영미 문학가들이 드나들던 아지트였는데요.

세계적인 관광 명소가 된 지금도 젊고 가난한 작가 지망생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며 그 전통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19가 확산한 지난 3월 이후 매출이 80% 가까이 감소하면서 심각한 자금난을 겪게 됐는데요.

여기에 프랑스 전역에 내려진 2차 봉쇄로 위기가 더욱 가중되자

최근 독자들에게 서점의 전통이 유지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호소문을 이메일과 공식 웹사이트에 게시했다고 합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서점 웹사이트가 마비될 만큼 온라인 주문이 쏟아졌고 코로나 19 사태 동안 서점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된 연간 유료회원의 신청자도 쇄도하고 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