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의원 3명 국민의당 중심으로 재편?…가능성 거의 없는 이야기”
입력 2020.11.11 (09:57) 수정 2020.11.11 (10:03) 정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신당 창당 제안에 대해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이야기”, “동의받기 쉽지 않은 제안”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11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안철수 대표가 이번 신당을 만들면 몇 번째 만드는지 헤아려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현재 야권 지형에서 국민의힘이 103석, 국민의당이 3석밖에 되지 않는데 사전 조율을 거쳐 가능성을 검토해보고 이야기해야 되는 것“이라며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이야기를 하는 것은 자꾸 그 정치인의 말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린다. 동력이 거의 없다고 본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렇게 개혁하려면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다시 재편하면 되는 것이지, 의원 3석 있는 국민의당이 주도권을 잡고 ‘우리가 할테니까 당신들 여기 와봐라’ 이런 모양새는 말이 나오는 순간에 힘을 잃어버린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안 대표와 선거 관련한 연대는 열려 있다면서도 ”신당 창당을 통한 새로운 플랫폼은 내년 4월 7일 선거를 준비하기에는 시간적으로 너무 늦고 또 동의를 받기도 쉽지 않은 그런 제안이라고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호영 “의원 3명 국민의당 중심으로 재편?…가능성 거의 없는 이야기”
    • 입력 2020-11-11 09:57:13
    • 수정2020-11-11 10:03:59
    정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신당 창당 제안에 대해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이야기”, “동의받기 쉽지 않은 제안”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11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안철수 대표가 이번 신당을 만들면 몇 번째 만드는지 헤아려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현재 야권 지형에서 국민의힘이 103석, 국민의당이 3석밖에 되지 않는데 사전 조율을 거쳐 가능성을 검토해보고 이야기해야 되는 것“이라며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이야기를 하는 것은 자꾸 그 정치인의 말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린다. 동력이 거의 없다고 본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렇게 개혁하려면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다시 재편하면 되는 것이지, 의원 3석 있는 국민의당이 주도권을 잡고 ‘우리가 할테니까 당신들 여기 와봐라’ 이런 모양새는 말이 나오는 순간에 힘을 잃어버린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안 대표와 선거 관련한 연대는 열려 있다면서도 ”신당 창당을 통한 새로운 플랫폼은 내년 4월 7일 선거를 준비하기에는 시간적으로 너무 늦고 또 동의를 받기도 쉽지 않은 그런 제안이라고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