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운전 단속 강화…경기남부서 2달간 677명 적발”
입력 2020.11.11 (11:12) 수정 2020.11.11 (11:24) 사회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두 달 동안 음주운전 일제 단속을 주 2회로 늘려 실시한 결과 음주운전자 677명을 적발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운전면허 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3∼0.08%로 단속된 운전자가 322명, 취소 수치인 0.08% 이상 운전자는 31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지난달 16일 경기도 용인에서 음주운전 차량이 주차된 화물차량을 들이받은 사고와 관련해 운전자가 술을 마신 사실을 알면서도 차량 열쇠를 건넨 동승자 A 씨 등 이 기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4명을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두 달 사이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479건이 발생해 7명이 사망하고 763명이 다쳤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사고는 19.9%, 사망자는 36.4%, 부상자는 25.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과 홍보를 강화한 결과 사고가 줄어든 것으로 판단된다”며 “연말까지 상시 단속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음주운전 단속 강화…경기남부서 2달간 677명 적발”
    • 입력 2020-11-11 11:12:14
    • 수정2020-11-11 11:24:40
    사회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두 달 동안 음주운전 일제 단속을 주 2회로 늘려 실시한 결과 음주운전자 677명을 적발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운전면허 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3∼0.08%로 단속된 운전자가 322명, 취소 수치인 0.08% 이상 운전자는 31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지난달 16일 경기도 용인에서 음주운전 차량이 주차된 화물차량을 들이받은 사고와 관련해 운전자가 술을 마신 사실을 알면서도 차량 열쇠를 건넨 동승자 A 씨 등 이 기간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4명을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두 달 사이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479건이 발생해 7명이 사망하고 763명이 다쳤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사고는 19.9%, 사망자는 36.4%, 부상자는 25.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과 홍보를 강화한 결과 사고가 줄어든 것으로 판단된다”며 “연말까지 상시 단속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