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농촌이 한국판 뉴딜 핵심되게 할 것”
입력 2020.11.11 (11:46) 수정 2020.11.11 (14:1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식량계획과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해 농촌이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1일) 청와대에서 열린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농업과 농촌은 지속가능한 미래의 주역이 될 것이고 식량안보 체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 한해 코로나19와 유례없는 장마와 태풍으로 농가 피해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쓰러진 벼를 일으키는 농부의 마음이, 우리가 코로나를 극복하고 일상을 되찾아 가는 힘이 되었다”고 감사를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10월까지 김치와 고추장 수출이 지난해보다 40% 가까이 증가했고 농산물 전체 수출 실적이 60억 불을 넘어섰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농업은 생명산업이자 국가기간산업으로, 농촌은 우리 민족 공동체의 터전”이라며 “코로나 위기에서 삶의 터전으로서 농촌의 거대한 잠재력에 주목한만큼 새로운 시대의 농정을 과감하게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식량 안보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2030년까지 밀 자급률을 10%로, 콩 자급률을 45%까지 높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품종과 재배기술 향상에 힘쓰는 한편, 국산 장류와 두부, 밀 가공품 소비를 확대하겠다”며 “해외 곡물 조달 능력을 확충하고, 지역에서 생산과 소비가 이뤄지는 안전한 식량 자급자족 체계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농가의 어려움을 경감하는 정책 추진도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농업이 환경과 생태적 가치에 기여하도록 공익직불제를 발전시킬 것”이라며 “농산물 생산량 정보 제공 대상을 주요 채소와 과수로 확대해 농민과 소비자 모두에게 혜택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살맛 나는 농촌을 위해 도서관과 체육시설을 갖춘 생활 SOC 복합센터를 현재 700여 개에서 2025년까지 1천200여 개로 늘리겠다”며 “귀농·귀촌을 지원하는 통합플랫폼을 제공하고 ‘농촌 미리 살아보기’ 프로그램도 마련하겠다”고 했다.

현직 대통령이 ‘농업인의 날’ 행사에 참석하는 건 지난 2003년 노무현 대통령 이후 17년 만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농촌이 한국판 뉴딜 핵심되게 할 것”
    • 입력 2020-11-11 11:46:09
    • 수정2020-11-11 14:12:0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식량계획과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해 농촌이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1일) 청와대에서 열린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농업과 농촌은 지속가능한 미래의 주역이 될 것이고 식량안보 체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 한해 코로나19와 유례없는 장마와 태풍으로 농가 피해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쓰러진 벼를 일으키는 농부의 마음이, 우리가 코로나를 극복하고 일상을 되찾아 가는 힘이 되었다”고 감사를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10월까지 김치와 고추장 수출이 지난해보다 40% 가까이 증가했고 농산물 전체 수출 실적이 60억 불을 넘어섰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농업은 생명산업이자 국가기간산업으로, 농촌은 우리 민족 공동체의 터전”이라며 “코로나 위기에서 삶의 터전으로서 농촌의 거대한 잠재력에 주목한만큼 새로운 시대의 농정을 과감하게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식량 안보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2030년까지 밀 자급률을 10%로, 콩 자급률을 45%까지 높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품종과 재배기술 향상에 힘쓰는 한편, 국산 장류와 두부, 밀 가공품 소비를 확대하겠다”며 “해외 곡물 조달 능력을 확충하고, 지역에서 생산과 소비가 이뤄지는 안전한 식량 자급자족 체계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농가의 어려움을 경감하는 정책 추진도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농업이 환경과 생태적 가치에 기여하도록 공익직불제를 발전시킬 것”이라며 “농산물 생산량 정보 제공 대상을 주요 채소와 과수로 확대해 농민과 소비자 모두에게 혜택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살맛 나는 농촌을 위해 도서관과 체육시설을 갖춘 생활 SOC 복합센터를 현재 700여 개에서 2025년까지 1천200여 개로 늘리겠다”며 “귀농·귀촌을 지원하는 통합플랫폼을 제공하고 ‘농촌 미리 살아보기’ 프로그램도 마련하겠다”고 했다.

현직 대통령이 ‘농업인의 날’ 행사에 참석하는 건 지난 2003년 노무현 대통령 이후 17년 만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