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국정원장, 스가 총리 만나…“한일관계 정상화 의지 전달”
입력 2020.11.11 (12:16) 수정 2020.11.11 (12: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을 방문 중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어제(10일) 일본 스가 총리를 만났습니다.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 양국 현안이 폭넓게 논의됐는데,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는 없었다고 박 원장은 밝혔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국 고위 인사로는 처음으로 스가 총리를 예방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회동은 약 30분가량 이어졌습니다.

[박지원/국가정보원장 : "문재인 대통령의 간곡한 안부와 한일 관계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전했습니다."]

회동에서 박 원장은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배상 문제와 관련해 "우리 측 의견을 충분히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지원/국가정보원장 : "한일 양 정상이 해결해야 된다는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고, 계속 대화를 하면 잘 되리라고 봅니다."]

또 우리 정부가 연내 개최를 추진 중인 한중일 정상회의도 언급했다고 했는데, 스가 총리의 방한을 타진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박 원장은 다만 이번에 문 대통령의 친서는 가져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스가 총리는 "강제징용 판결로 일본 기업에 피해가 있어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반복했던 걸로 전해집니다.

또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여부도 확답하지 않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그럼에도 한일 외교당국 간 물밑 협상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고위급 인사들의 교류가 있다는 점은 의미가 있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일본 외무상 : "한일 관계가 대단히 어려운 가운데 대화가 이어져 유익했다고 생각합니다."]

내일부터는 우리 측 한일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이 도쿄를 찾아 일본 정계 인사들과 의원 외교에 나섭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
  • 박지원 국정원장, 스가 총리 만나…“한일관계 정상화 의지 전달”
    • 입력 2020-11-11 12:16:25
    • 수정2020-11-11 12:21:55
    뉴스 12
[앵커]

일본을 방문 중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어제(10일) 일본 스가 총리를 만났습니다.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 양국 현안이 폭넓게 논의됐는데,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는 없었다고 박 원장은 밝혔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국 고위 인사로는 처음으로 스가 총리를 예방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회동은 약 30분가량 이어졌습니다.

[박지원/국가정보원장 : "문재인 대통령의 간곡한 안부와 한일 관계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전했습니다."]

회동에서 박 원장은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배상 문제와 관련해 "우리 측 의견을 충분히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지원/국가정보원장 : "한일 양 정상이 해결해야 된다는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고, 계속 대화를 하면 잘 되리라고 봅니다."]

또 우리 정부가 연내 개최를 추진 중인 한중일 정상회의도 언급했다고 했는데, 스가 총리의 방한을 타진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박 원장은 다만 이번에 문 대통령의 친서는 가져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스가 총리는 "강제징용 판결로 일본 기업에 피해가 있어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반복했던 걸로 전해집니다.

또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여부도 확답하지 않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그럼에도 한일 외교당국 간 물밑 협상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고위급 인사들의 교류가 있다는 점은 의미가 있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일본 외무상 : "한일 관계가 대단히 어려운 가운데 대화가 이어져 유익했다고 생각합니다."]

내일부터는 우리 측 한일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이 도쿄를 찾아 일본 정계 인사들과 의원 외교에 나섭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