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윤석열 총장 부인 회사 과세자료 확보
입력 2020.11.11 (13:46) 수정 2020.11.11 (13:47) 사회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의 협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해당 전시기획사의 과세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오늘(11일) 오전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을 세무당국에 제시하고 김씨가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의 과세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된 바 있습니다.

검찰은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었고 형사고발된 사안에 대하여, 일체의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여 관련 사실관계를 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원전 수사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해당 수사에 착수하여 검찰총장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과 전혀 다른 주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코바나컨텐츠는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일 당시 수사 대상에 오른 기업들로부터 협찬금 명목으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이와 관련 윤 총장과 부인 김씨가 고발당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찰, 윤석열 총장 부인 회사 과세자료 확보
    • 입력 2020-11-11 13:46:52
    • 수정2020-11-11 13:47:14
    사회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의 협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해당 전시기획사의 과세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오늘(11일) 오전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을 세무당국에 제시하고 김씨가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의 과세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된 바 있습니다.

검찰은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었고 형사고발된 사안에 대하여, 일체의 정치적 고려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여 관련 사실관계를 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원전 수사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해당 수사에 착수하여 검찰총장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과 전혀 다른 주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코바나컨텐츠는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일 당시 수사 대상에 오른 기업들로부터 협찬금 명목으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이와 관련 윤 총장과 부인 김씨가 고발당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