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지부-의약단체, ‘보건의료발전 협의체’ 첫 회의…의협은 ‘거부’
입력 2020.11.11 (13:55) 수정 2020.11.11 (14:07) 사회
정부와 의약 단체가 보건의료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는 협의체의 성격과 논의 안건이 일방적으로 변경됐다며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11일) 오후 대한병원협회와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대한간호협회 등과 함께 ‘보건의료발전 협의체’를 구성해 첫 회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협의체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 협력 사항과 보건의료체계 개선 방향, 또 의료 질 개선과 의약인 진료 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매주 또는 격주로 실무 회의를 해 세부 의제에 대해 논의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대한의사협회는 협의체에 반발해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회의 시작 전 입장문을 통해 “정부가 의정 합의는 미온적으로 이행하면서, (기존의) ‘코로나19 대응 의약 단체 실무협의체’를 ‘보건의료발전협의체’로 이름을 바꾸고 논의 주제 역시 보건의료정책 전반으로 확대한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최 회장은 “지역 간 의료격차 등 보건 의료 체계 문제는 앞선 의정 합의에서 의료계와 정부가 논의하기로 한 건데도, 다른 의약 단체를 포함한 별도의 협의체를 또 구성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협의체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 복지부-의약단체, ‘보건의료발전 협의체’ 첫 회의…의협은 ‘거부’
    • 입력 2020-11-11 13:55:55
    • 수정2020-11-11 14:07:47
    사회
정부와 의약 단체가 보건의료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는 협의체의 성격과 논의 안건이 일방적으로 변경됐다며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11일) 오후 대한병원협회와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대한간호협회 등과 함께 ‘보건의료발전 협의체’를 구성해 첫 회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협의체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 협력 사항과 보건의료체계 개선 방향, 또 의료 질 개선과 의약인 진료 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매주 또는 격주로 실무 회의를 해 세부 의제에 대해 논의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대한의사협회는 협의체에 반발해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회의 시작 전 입장문을 통해 “정부가 의정 합의는 미온적으로 이행하면서, (기존의) ‘코로나19 대응 의약 단체 실무협의체’를 ‘보건의료발전협의체’로 이름을 바꾸고 논의 주제 역시 보건의료정책 전반으로 확대한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최 회장은 “지역 간 의료격차 등 보건 의료 체계 문제는 앞선 의정 합의에서 의료계와 정부가 논의하기로 한 건데도, 다른 의약 단체를 포함한 별도의 협의체를 또 구성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협의체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