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수사 공방…秋 “尹 정치 야망 드러내, 사퇴해야”
입력 2020.11.11 (19:10) 수정 2020.11.11 (22:1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년 예산을 심사하는 국회 예결위에선 추미애-윤석열 갈등이 재연됐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월성 원전1호기 수사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적 야망으로 편파 수사를 하고 있다며, 자리에서 물러나 정치를 하라고 비판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의원들은 월성 1호기 수사가 이례적으로 신속했다며 윤 총장의 행보를 지적했습니다.

[양기대/더불어민주당 의원 : "검찰총장이 대전지검을 다녀간 지 불과 일주일 만에 이런 수사들이 전격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데…"]

추미애 법무 장관도 전광석화처럼 진행되고 있다면서,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2018년과 19년 같은 사안 3건을 무혐의 처분했던 것을 문제삼았습니다.

당시엔 경영상 판단이다, 위법, 부당하지 않다며 각하했는데 이제 와선 권력형 비리처럼 수사하고 있다는 겁니다.

[추미애/법무부장관 : "각하 처분을 했던 것을 정치 야망을 드러낸 이후에 표변해서 그렇게 하는 것은 국민들이 생각하시기에도 정치적 목적의 수사다."]

이미 정치 중립성을 잃었다며 사퇴까지 촉구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장관 : "검찰을 정치로 뒤덮는 이런 사태에 대해서는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하고요. 정치를 하려면 사퇴를 하는 것이 마땅하지 않나."]

국민의힘은 검찰의 정상적인 수사를 흔들지 말라고 맞받았습니다.

[엄태영/국민의힘 의원 : "검찰이 손 놓고 있는 것이 오히려 바로 직무 유기이고, 이 같은 검찰의 수사를 방해한다면 이것은 바로 직권 남용이라 생각합니다."]

법무부 특수활동비에 대해 추 장관은 자신이 쓴 적은 없다면서도 장관이 쓰는 게 문제되진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의원 : "조국, 박상기 장관님은 특활비 쓰셨죠?"]

[추미애/법무부장관 : "써도 뭐 상관이 없는 거죠. 법무검찰에 대한 지휘 감독권자로서 국정운영 수행에 필요한 경비, 직접 경비는 얼마든지 쓸 수가 있는 거죠."]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자간담회에서 "윤 총장은 자숙하고 추 장관은 점잖았으면 좋겠다"며 양쪽에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최상철/영상편집:이상미
  • 원전수사 공방…秋 “尹 정치 야망 드러내, 사퇴해야”
    • 입력 2020-11-11 19:10:00
    • 수정2020-11-11 22:14:20
    뉴스 7
[앵커]

내년 예산을 심사하는 국회 예결위에선 추미애-윤석열 갈등이 재연됐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월성 원전1호기 수사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적 야망으로 편파 수사를 하고 있다며, 자리에서 물러나 정치를 하라고 비판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의원들은 월성 1호기 수사가 이례적으로 신속했다며 윤 총장의 행보를 지적했습니다.

[양기대/더불어민주당 의원 : "검찰총장이 대전지검을 다녀간 지 불과 일주일 만에 이런 수사들이 전격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데…"]

추미애 법무 장관도 전광석화처럼 진행되고 있다면서,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2018년과 19년 같은 사안 3건을 무혐의 처분했던 것을 문제삼았습니다.

당시엔 경영상 판단이다, 위법, 부당하지 않다며 각하했는데 이제 와선 권력형 비리처럼 수사하고 있다는 겁니다.

[추미애/법무부장관 : "각하 처분을 했던 것을 정치 야망을 드러낸 이후에 표변해서 그렇게 하는 것은 국민들이 생각하시기에도 정치적 목적의 수사다."]

이미 정치 중립성을 잃었다며 사퇴까지 촉구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장관 : "검찰을 정치로 뒤덮는 이런 사태에 대해서는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하고요. 정치를 하려면 사퇴를 하는 것이 마땅하지 않나."]

국민의힘은 검찰의 정상적인 수사를 흔들지 말라고 맞받았습니다.

[엄태영/국민의힘 의원 : "검찰이 손 놓고 있는 것이 오히려 바로 직무 유기이고, 이 같은 검찰의 수사를 방해한다면 이것은 바로 직권 남용이라 생각합니다."]

법무부 특수활동비에 대해 추 장관은 자신이 쓴 적은 없다면서도 장관이 쓰는 게 문제되진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의원 : "조국, 박상기 장관님은 특활비 쓰셨죠?"]

[추미애/법무부장관 : "써도 뭐 상관이 없는 거죠. 법무검찰에 대한 지휘 감독권자로서 국정운영 수행에 필요한 경비, 직접 경비는 얼마든지 쓸 수가 있는 거죠."]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자간담회에서 "윤 총장은 자숙하고 추 장관은 점잖았으면 좋겠다"며 양쪽에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최상철/영상편집:이상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