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당 지도부 ‘부산행’…후보 찾기 본격화
입력 2020.11.11 (19:13) 수정 2020.11.11 (19:57)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년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5개월 앞두고 야당 지도부의 '부산행'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후보 공천을 강행한 더불어민주당에 맞서 국민의힘은 부산 '탈환'을. 정의당은 새로운 '도전'을 목표로 후보 적임자 찾기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이어 한 달 만에 '턴 투워드 부산' 행사에 참석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북항 재개발 사업 현장도 둘러보는 등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행보를 본격화했습니다.

먼저 신공항 문제에 대해 "정부가 조만간 결론을 내면 국민의힘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부산시장 후보 적임자로는 부산 현안을 가장 잘 계획하고 해결할 인물이 경선에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가 내일(12일) 경선 규칙을 최종 확정하는 가운데, 현역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현역 (의원)도 부산시장으로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면 그 후보도 경선에 같이 참여할 수 있는 거죠. 배제하거나 그러진 않을 겁니다."]

취임 한 달여 만에 부산을 찾은 정의당 김종철 대표.

부산시장 공천 후보로, 박주미 전 부산시의원과 김영진 부산시당위원장을 거론했습니다.

하지만 흩어진 진보가 힘을 합쳐 공동 공약을 만들고 단일 후보를 내는 게 최선이라며 진보 진영 단일화를 먼저 제안했습니다.

[김종철/정의당 대표 : "부산의 비민주당, 비국민의힘 모든 진보정당과 시민사회에 제안 드립니다. 정의당과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함께 대응합시다."]

내년 보궐선거 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한 야당 지도부.

지역 민심을 얻기 위한 부산행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야당 지도부 ‘부산행’…후보 찾기 본격화
    • 입력 2020-11-11 19:13:38
    • 수정2020-11-11 19:57:26
    뉴스7(부산)
[앵커]

내년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5개월 앞두고 야당 지도부의 '부산행'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후보 공천을 강행한 더불어민주당에 맞서 국민의힘은 부산 '탈환'을. 정의당은 새로운 '도전'을 목표로 후보 적임자 찾기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이어 한 달 만에 '턴 투워드 부산' 행사에 참석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북항 재개발 사업 현장도 둘러보는 등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행보를 본격화했습니다.

먼저 신공항 문제에 대해 "정부가 조만간 결론을 내면 국민의힘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부산시장 후보 적임자로는 부산 현안을 가장 잘 계획하고 해결할 인물이 경선에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가 내일(12일) 경선 규칙을 최종 확정하는 가운데, 현역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현역 (의원)도 부산시장으로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면 그 후보도 경선에 같이 참여할 수 있는 거죠. 배제하거나 그러진 않을 겁니다."]

취임 한 달여 만에 부산을 찾은 정의당 김종철 대표.

부산시장 공천 후보로, 박주미 전 부산시의원과 김영진 부산시당위원장을 거론했습니다.

하지만 흩어진 진보가 힘을 합쳐 공동 공약을 만들고 단일 후보를 내는 게 최선이라며 진보 진영 단일화를 먼저 제안했습니다.

[김종철/정의당 대표 : "부산의 비민주당, 비국민의힘 모든 진보정당과 시민사회에 제안 드립니다. 정의당과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함께 대응합시다."]

내년 보궐선거 준비에 본격적으로 돌입한 야당 지도부.

지역 민심을 얻기 위한 부산행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