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울산시 당초예산안 4조 661억 원…“민생 안정”
입력 2020.11.11 (19:35) 수정 2020.11.11 (23:33) 뉴스7(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시가 내년도 당초예산안으로 올해보다 5.3% 증가한 4조 661억 원을 편성하며, 사상 첫 4조 원 시대를 열었습니다.

분야별로 보면 사회복지 예산이 1조 2천 9백억 원으로 전체 예산의 31.7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교육과 공공질서 안전 분야에 5천 1백억 원 가량 환경 분야에는 4천 970억 원이 편성됐습니다.

울산시는 특히 코로나19로 침제한 민생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일자리 사업과 울산형 뉴딜사업 등에도 많은 예산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내년도 당초예산안은 울산시의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15일 확정될 예정입니다.
  • 내년 울산시 당초예산안 4조 661억 원…“민생 안정”
    • 입력 2020-11-11 19:35:24
    • 수정2020-11-11 23:33:09
    뉴스7(울산)
울산시가 내년도 당초예산안으로 올해보다 5.3% 증가한 4조 661억 원을 편성하며, 사상 첫 4조 원 시대를 열었습니다.

분야별로 보면 사회복지 예산이 1조 2천 9백억 원으로 전체 예산의 31.7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교육과 공공질서 안전 분야에 5천 1백억 원 가량 환경 분야에는 4천 970억 원이 편성됐습니다.

울산시는 특히 코로나19로 침제한 민생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일자리 사업과 울산형 뉴딜사업 등에도 많은 예산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내년도 당초예산안은 울산시의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15일 확정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