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선공약 지켜라”…국회의원·지자체 뿔났다
입력 2020.11.11 (21:41) 수정 2020.11.11 (21:51)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남·북과 경북지역을 가로로 연결하는 동서횡단철도는 4조 원 가까운 사업비가 투입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죠.

그러나 임기 후반에 접어들도록 사업 추진이 안되자 해당 자치단체와 국회의원들이 집단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서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서횡단철도는 서산을 출발해 당진과 천안, 충북 청주, 그리고 경북 문경,울진까지 중부권 12개 시.군을 잇는 노선입니다.

총길이 330km에 예산 3조 7천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입니다.

국가철도망이 주로 남북으로만 건설돼 있어 동서간 인적, 물적 교류 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제기돼 온 숙원사업입니다.

이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 포함됐고,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반영됐습니다.

그러나 국토부에서 지난해 사전타당성 용역만 진행된 뒤 더이상 추진이 안되고 있습니다.

비용 편익 분석결과 경제성이 낮다는 게 주된 이유입니다.

대통령 임기 후반기에 접어들도록 사업이 진척될 조짐이 보이지 않자, 해당지역 12개 시·군들이 집단 반발 행동에 나섰습니다.

동서간 인적교류와 국토균형개발의 의미를 배제한 채 경제성만 따지는 건 옳지 않다며 국가 철도망사업 반영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청와대에 제출한데 이어 내일 국토부에도 전달할 계획입니다.

[박상돈/12개 시장·군수 협력체 대표 : "'B/C ratio가 안나와 가지고 사업을 더이상 추진하기가 어렵습니다' 이런 식으로 답 변한다면 그러면 대통령 공약은 뭐하러 했습니까?"]

해당지역 여야 국회의원 16명도 최근 국토부장관을 만나는 등 정부를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박형수/국민의힘/국회의원/경북 지역 : "12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한마음으로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는 여야를 떠나서 지역을 떠나서 공통의 과제로 생각을 하고..."]

그러나 국토부는 조 단위 사업비가 투입되는 만큼 경제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타협점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서영준입니다.

촬영기자:홍순용
  • “대선공약 지켜라”…국회의원·지자체 뿔났다
    • 입력 2020-11-11 21:41:12
    • 수정2020-11-11 21:51:27
    뉴스9(대전)
[앵커]

충남·북과 경북지역을 가로로 연결하는 동서횡단철도는 4조 원 가까운 사업비가 투입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죠.

그러나 임기 후반에 접어들도록 사업 추진이 안되자 해당 자치단체와 국회의원들이 집단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서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서횡단철도는 서산을 출발해 당진과 천안, 충북 청주, 그리고 경북 문경,울진까지 중부권 12개 시.군을 잇는 노선입니다.

총길이 330km에 예산 3조 7천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입니다.

국가철도망이 주로 남북으로만 건설돼 있어 동서간 인적, 물적 교류 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제기돼 온 숙원사업입니다.

이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 포함됐고,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반영됐습니다.

그러나 국토부에서 지난해 사전타당성 용역만 진행된 뒤 더이상 추진이 안되고 있습니다.

비용 편익 분석결과 경제성이 낮다는 게 주된 이유입니다.

대통령 임기 후반기에 접어들도록 사업이 진척될 조짐이 보이지 않자, 해당지역 12개 시·군들이 집단 반발 행동에 나섰습니다.

동서간 인적교류와 국토균형개발의 의미를 배제한 채 경제성만 따지는 건 옳지 않다며 국가 철도망사업 반영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청와대에 제출한데 이어 내일 국토부에도 전달할 계획입니다.

[박상돈/12개 시장·군수 협력체 대표 : "'B/C ratio가 안나와 가지고 사업을 더이상 추진하기가 어렵습니다' 이런 식으로 답 변한다면 그러면 대통령 공약은 뭐하러 했습니까?"]

해당지역 여야 국회의원 16명도 최근 국토부장관을 만나는 등 정부를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박형수/국민의힘/국회의원/경북 지역 : "12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한마음으로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는 여야를 떠나서 지역을 떠나서 공통의 과제로 생각을 하고..."]

그러나 국토부는 조 단위 사업비가 투입되는 만큼 경제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타협점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서영준입니다.

촬영기자:홍순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