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도 재개발…3대 도심 옛 영광 회복?
입력 2020.11.11 (21:45) 수정 2020.11.11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의 사실상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를 포함한 영등포역 일대가 60여 년 만에 재개발됩니다.

영등포의 노후 취약지역이 새롭게 변모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석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영등포역 맞은 편 성매매 업소에 불이 켜져 있습니다.

1950년대 말부터 성매매 집결지였던 이 일대엔 아직도 30여 곳이 남아 있습니다.

낮에도 지나는 사람이 드물어 서울의 대표적인 노후 취약 지역이 됐습니다.

성매매 관련 건물 50여 동과 상업 시설이 뒤섞인 이 일대가 60여 년 만에 재개발됩니다.

최고 높이 150m, 1500세대 규모의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서게 됩니다.

[채현일/영등포구청장 : "토지소유자 주민분들, 전문가, 관계기관들과 긴밀히 협의해서 이제는 영등포역 앞이 제대로 바뀌어야 한다는 깊은 공감대가 있었습니다."]

재개발 계획은 애초 2010년에 세워졌지만 쪽방촌 임차인들의 주거 대책이 부족해 두 차례 무산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올해 초 서울시와 정부가 쪽방촌을 별도의 공공주택사업으로 분리하는 방안을 내놓으면서 개발의 속도가 붙었습니다.

또 일반상업지역인 이 곳에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 주거 시설을 더 많이 지을 수 있도록 허용해 주면서 사업성도 높아졌습니다.

토지 소유주들도 신속한 개발을 원하는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설명회 참여 주민 : "조합만 빨리 구성을 하면 이게 얼마짜리 땅이 되겠구나, (그렇게) 하면 우리가 쪽방보다도 빨리 할 수 있으니까."]

다음 달까지 정비 계획안에 대한 주민 공람을 마치면, 내년 상반기 중에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구역과 계획이 확정됩니다.

KBS 뉴스 석혜원입니다.

촬영기자:최원석 류재현/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강민수
  • 서울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도 재개발…3대 도심 옛 영광 회복?
    • 입력 2020-11-11 21:45:06
    • 수정2020-11-11 22:15:27
    뉴스 9
[앵커]

서울의 사실상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를 포함한 영등포역 일대가 60여 년 만에 재개발됩니다.

영등포의 노후 취약지역이 새롭게 변모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석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영등포역 맞은 편 성매매 업소에 불이 켜져 있습니다.

1950년대 말부터 성매매 집결지였던 이 일대엔 아직도 30여 곳이 남아 있습니다.

낮에도 지나는 사람이 드물어 서울의 대표적인 노후 취약 지역이 됐습니다.

성매매 관련 건물 50여 동과 상업 시설이 뒤섞인 이 일대가 60여 년 만에 재개발됩니다.

최고 높이 150m, 1500세대 규모의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서게 됩니다.

[채현일/영등포구청장 : "토지소유자 주민분들, 전문가, 관계기관들과 긴밀히 협의해서 이제는 영등포역 앞이 제대로 바뀌어야 한다는 깊은 공감대가 있었습니다."]

재개발 계획은 애초 2010년에 세워졌지만 쪽방촌 임차인들의 주거 대책이 부족해 두 차례 무산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올해 초 서울시와 정부가 쪽방촌을 별도의 공공주택사업으로 분리하는 방안을 내놓으면서 개발의 속도가 붙었습니다.

또 일반상업지역인 이 곳에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 주거 시설을 더 많이 지을 수 있도록 허용해 주면서 사업성도 높아졌습니다.

토지 소유주들도 신속한 개발을 원하는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설명회 참여 주민 : "조합만 빨리 구성을 하면 이게 얼마짜리 땅이 되겠구나, (그렇게) 하면 우리가 쪽방보다도 빨리 할 수 있으니까."]

다음 달까지 정비 계획안에 대한 주민 공람을 마치면, 내년 상반기 중에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구역과 계획이 확정됩니다.

KBS 뉴스 석혜원입니다.

촬영기자:최원석 류재현/영상편집:이태희/그래픽:강민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