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큰애기상점가’ 절반이 공실…10번째 재공고
입력 2020.11.11 (21:56) 수정 2020.11.11 (23:38)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 중구 원도심 활성화 핵심사업으로 조성된 울산 큰애기상점가가 전체 점포의 절반 가량이 1년 넘게 비어있으면서 부족한 임대료를 세금으로 메꾸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2년전에 개장한 울산큰애기상가는 지난해 8월 이후 전체 11개 점포 가운데 6개 점포만 남아 있어 중구가 오는 30일까지 입주자 추가모집 공고를 냈습니다.

올해만 10번째 입주자 모집 재공고로 공실 장기화로 임대료 마련이 쉽지 않자 중구가 매달 부족한 임대료를 세금으로 충당하고 있습니다.
  • ‘울산큰애기상점가’ 절반이 공실…10번째 재공고
    • 입력 2020-11-11 21:56:51
    • 수정2020-11-11 23:38:22
    뉴스9(울산)
울산 중구 원도심 활성화 핵심사업으로 조성된 울산 큰애기상점가가 전체 점포의 절반 가량이 1년 넘게 비어있으면서 부족한 임대료를 세금으로 메꾸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2년전에 개장한 울산큰애기상가는 지난해 8월 이후 전체 11개 점포 가운데 6개 점포만 남아 있어 중구가 오는 30일까지 입주자 추가모집 공고를 냈습니다.

올해만 10번째 입주자 모집 재공고로 공실 장기화로 임대료 마련이 쉽지 않자 중구가 매달 부족한 임대료를 세금으로 충당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