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호날두 침묵’ 포르투갈 꺾고 네이션스리그 4강 선착
입력 2020.11.15 (09:09) 연합뉴스
은골로 캉테(첼시)의 결승골을 앞세운 프랑스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침묵한 '디펜딩 챔피언' 포르투갈을 따돌리고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4강에 선착했다.

프랑스는 15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20-2021 UEFA 네이션스리그 리그A 조별리그 3조 5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4승1무(승점 13)를 기록한 프랑스는 포르투갈(3승1무1패·승점 10)을 따돌리고 선두로 뛰어오르면서 남은 1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파이널(준결승 및 결승) 무대에 가장 먼저 진출했다.

네이션스리그 조별리그에서는 두 팀의 승점이 같으면 상대 전적을 먼저 따진다.

3조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1승 1무를 따낸 프랑스는 최종전에서 패해 포르투갈과 승점이 같아져도 상대 전적에서 앞선 상태라 각 조 1위 팀에만 주는 '파이널 진출권'을 품에 안았다.

프랑스는 격년제로 펼쳐지는 네이션스리그가 처음 시작된 2018-2019시즌에는 조 2위로 탈락했지만 두 번째 대회에서 마침내 파이널 진출에 성공했다. 네이션스컵 파이널은 내년 10월에 치러진다.

이날 경기의 승자가 파이널 진출권을 따내는 사실상의 '3조 결승전'에서 프랑스가 웃음을 지었다.

프랑스는 4차전까지 포르투갈과 승점 10으로 같고, 상대 전적에서도 1무로 팽팽했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조 2위였다.

프랑스는 부상으로 '골잡이'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빠진 상황에서 앙토니 마르시알(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킹슬리 코망(뮌헨)이 투톱을 이루고 앙투안 그리에즈만(바르셀로나)이 뒤를 받치는 4-4-2 전술로 나섰다.

이에 맞선 포르투갈은 호날두를 최전방에 놓고 좌우에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베르나르두 시우바(맨시티)를 배치에 맞불을 놨다.

팽팽한 대결에서 결국 프랑스는 후반 8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아드리앙 라비오(유벤투스)가 때린 왼발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튀어나오자 캉테가 쇄도하며 골대 앞에서 왼발로 밀어 넣어 결승골을 꽂아 승리를 만끽했다.

이날 패배로 직전 대회 우승팀은 포르투갈은 네이션스리그 10경기 연속 무패(7승3무)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4조에서는 '전차군단' 독일(승점 9)이 우크라이나(승점 6)와 조별리그 5차전 홈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두면서 조 1위로 올라섰다.

독일은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로 우크라이나를 불러들여 전반 23분 리로이 자네(뮌헨)의 선제골에 이어 티모 베르너(첼시)가 전반 33분 헤딩 결승골, 후반 19분 쐐기골을 책임지며 승리를 따냈다.

반면 4차전까지 4조 선두였던 스페인(승점 8)은 최하위 스위스(승점 3)와 1-1로 비기면서 2위로 내려앉았다.

전반 26분 선제골을 내준 스페인은 후반 12분 페널티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선세르히오 라모스(레알 마드리드)가 실축하며 동점 기회를 날렸다.

스페인은 후반 34분 알바로 모라타가 페널티지역에서 스위스의 니코 엘베디(묀헨글라트바흐)에게 반칙을 당해 두 번째 페널티킥을 따냈다. 더불어 스위스 수비수 엘베디는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다.

라모스가 또다시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지만 이번에도 실축했고, 스페인은 수적 우위 상황에서 후반 44분 제라르 모레노(비야레알)가 힘겹게 동점골을 터트리며 1-1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프랑스, ‘호날두 침묵’ 포르투갈 꺾고 네이션스리그 4강 선착
    • 입력 2020-11-15 09:09:08
    연합뉴스
은골로 캉테(첼시)의 결승골을 앞세운 프랑스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침묵한 '디펜딩 챔피언' 포르투갈을 따돌리고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4강에 선착했다.

프랑스는 15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20-2021 UEFA 네이션스리그 리그A 조별리그 3조 5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4승1무(승점 13)를 기록한 프랑스는 포르투갈(3승1무1패·승점 10)을 따돌리고 선두로 뛰어오르면서 남은 1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파이널(준결승 및 결승) 무대에 가장 먼저 진출했다.

네이션스리그 조별리그에서는 두 팀의 승점이 같으면 상대 전적을 먼저 따진다.

3조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1승 1무를 따낸 프랑스는 최종전에서 패해 포르투갈과 승점이 같아져도 상대 전적에서 앞선 상태라 각 조 1위 팀에만 주는 '파이널 진출권'을 품에 안았다.

프랑스는 격년제로 펼쳐지는 네이션스리그가 처음 시작된 2018-2019시즌에는 조 2위로 탈락했지만 두 번째 대회에서 마침내 파이널 진출에 성공했다. 네이션스컵 파이널은 내년 10월에 치러진다.

이날 경기의 승자가 파이널 진출권을 따내는 사실상의 '3조 결승전'에서 프랑스가 웃음을 지었다.

프랑스는 4차전까지 포르투갈과 승점 10으로 같고, 상대 전적에서도 1무로 팽팽했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조 2위였다.

프랑스는 부상으로 '골잡이'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빠진 상황에서 앙토니 마르시알(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킹슬리 코망(뮌헨)이 투톱을 이루고 앙투안 그리에즈만(바르셀로나)이 뒤를 받치는 4-4-2 전술로 나섰다.

이에 맞선 포르투갈은 호날두를 최전방에 놓고 좌우에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베르나르두 시우바(맨시티)를 배치에 맞불을 놨다.

팽팽한 대결에서 결국 프랑스는 후반 8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아드리앙 라비오(유벤투스)가 때린 왼발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튀어나오자 캉테가 쇄도하며 골대 앞에서 왼발로 밀어 넣어 결승골을 꽂아 승리를 만끽했다.

이날 패배로 직전 대회 우승팀은 포르투갈은 네이션스리그 10경기 연속 무패(7승3무)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4조에서는 '전차군단' 독일(승점 9)이 우크라이나(승점 6)와 조별리그 5차전 홈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두면서 조 1위로 올라섰다.

독일은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로 우크라이나를 불러들여 전반 23분 리로이 자네(뮌헨)의 선제골에 이어 티모 베르너(첼시)가 전반 33분 헤딩 결승골, 후반 19분 쐐기골을 책임지며 승리를 따냈다.

반면 4차전까지 4조 선두였던 스페인(승점 8)은 최하위 스위스(승점 3)와 1-1로 비기면서 2위로 내려앉았다.

전반 26분 선제골을 내준 스페인은 후반 12분 페널티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선세르히오 라모스(레알 마드리드)가 실축하며 동점 기회를 날렸다.

스페인은 후반 34분 알바로 모라타가 페널티지역에서 스위스의 니코 엘베디(묀헨글라트바흐)에게 반칙을 당해 두 번째 페널티킥을 따냈다. 더불어 스위스 수비수 엘베디는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다.

라모스가 또다시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지만 이번에도 실축했고, 스페인은 수적 우위 상황에서 후반 44분 제라르 모레노(비야레알)가 힘겹게 동점골을 터트리며 1-1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