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국민의힘 달서구의원 성희롱 경악…당이 사과·징계해야”
입력 2020.11.15 (16:02) 수정 2020.11.15 (16:45)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오늘(15일) 국민의힘 소속 대구 달서구의회 A의원이 여성 기자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저급한 성 인식과 행태에 경악하고 분노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조은주 청년대변인은 오늘 논평에서 국민의힘 차원의 사과와 징계,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청년대변인은 A의원이 성적 비하, 성희롱 발언을 피해 여성인 기자 뿐 아니라 동료 여성 의원들에게도 했다면서 “해당 구 의원의 저급한 성 인식과 행태에 대해 경악하며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일상적 농담이었다’는 A의원의 해명에 대해 “성희롱은 사적 대화가 아닌 명백한 성범죄”라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하고,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피해 기자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A의원이 자신에게 원색적인 성희롱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고 주장했으며, A의원을 성희롱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민주 “국민의힘 달서구의원 성희롱 경악…당이 사과·징계해야”
    • 입력 2020-11-15 16:02:34
    • 수정2020-11-15 16:45:34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오늘(15일) 국민의힘 소속 대구 달서구의회 A의원이 여성 기자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저급한 성 인식과 행태에 경악하고 분노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조은주 청년대변인은 오늘 논평에서 국민의힘 차원의 사과와 징계,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청년대변인은 A의원이 성적 비하, 성희롱 발언을 피해 여성인 기자 뿐 아니라 동료 여성 의원들에게도 했다면서 “해당 구 의원의 저급한 성 인식과 행태에 대해 경악하며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일상적 농담이었다’는 A의원의 해명에 대해 “성희롱은 사적 대화가 아닌 명백한 성범죄”라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하고,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피해 기자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A의원이 자신에게 원색적인 성희롱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고 주장했으며, A의원을 성희롱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