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희숙, 52시간제 비판에 ‘전태일 소환’…장제원 “옳지않다”
입력 2020.11.15 (17:28) 수정 2020.11.15 (17:28) 정치
주 52시간 근로제의 중소기업 적용 연기가 ‘전태일 정신’이라고 언급해 여권의 반발을 샀던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이번엔 주 52시간제로 인해 소득과 일자리마저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른바 ‘시무 7조’라는 글을 올린 필명 ‘진인 조은산’의 공개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서입니다.

윤 의원은 오늘(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재난 상황으로 폐업 위기에 직면한 중소기업들에 52시간제를 기계적으로 적용해 근로자의 일자리를 뺏지 말자는 제 주장에 전태일 열사도 기꺼이 동의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52시간제로 근로시간이 줄 경우 시간당 급여는 변하지 않겠지만 초과수당이 감소해 소득이 줄어들 것 같다”고 예상했습니다.

윤 의원은 전태일 열사 50주기였던 지난 13일 “중소기업에 ‘주 52시간제’ 적용을 연기하는 게 전태일 정신을 잇는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오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전태일 열사를 주 52시간제 논란에 소환하는 것은 자신의 이념적 주장을 합리화하기 위해 그의 죽음을 지극히 자의적으로 또는 과도하게 추정적으로 해석하는 것”이라며 “정치인으로서 옳은 방식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장 의원은 “원했던, 원하지 않았던, 전태일 열사를 두고 정치적 편가르기가 될 수밖에 없다”며 “아주 소모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전태일 정신을 모독하지 말라”고 비판했고, 정의당은 “하루가 멀다 하고 장시간 노동에 노동자들의 죽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며 전태일 열사 50주기에 찬물을 끼얹는 무지몽매함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어제(14일) 다시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를 향한 글을 올려 “일자리 없애는 것을 전태일 정신으로 둔갑시키고 강성노조편만 들며 전태일을 모욕하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희숙, 52시간제 비판에 ‘전태일 소환’…장제원 “옳지않다”
    • 입력 2020-11-15 17:28:08
    • 수정2020-11-15 17:28:30
    정치
주 52시간 근로제의 중소기업 적용 연기가 ‘전태일 정신’이라고 언급해 여권의 반발을 샀던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이번엔 주 52시간제로 인해 소득과 일자리마저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른바 ‘시무 7조’라는 글을 올린 필명 ‘진인 조은산’의 공개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서입니다.

윤 의원은 오늘(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재난 상황으로 폐업 위기에 직면한 중소기업들에 52시간제를 기계적으로 적용해 근로자의 일자리를 뺏지 말자는 제 주장에 전태일 열사도 기꺼이 동의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52시간제로 근로시간이 줄 경우 시간당 급여는 변하지 않겠지만 초과수당이 감소해 소득이 줄어들 것 같다”고 예상했습니다.

윤 의원은 전태일 열사 50주기였던 지난 13일 “중소기업에 ‘주 52시간제’ 적용을 연기하는 게 전태일 정신을 잇는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오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전태일 열사를 주 52시간제 논란에 소환하는 것은 자신의 이념적 주장을 합리화하기 위해 그의 죽음을 지극히 자의적으로 또는 과도하게 추정적으로 해석하는 것”이라며 “정치인으로서 옳은 방식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장 의원은 “원했던, 원하지 않았던, 전태일 열사를 두고 정치적 편가르기가 될 수밖에 없다”며 “아주 소모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전태일 정신을 모독하지 말라”고 비판했고, 정의당은 “하루가 멀다 하고 장시간 노동에 노동자들의 죽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며 전태일 열사 50주기에 찬물을 끼얹는 무지몽매함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어제(14일) 다시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를 향한 글을 올려 “일자리 없애는 것을 전태일 정신으로 둔갑시키고 강성노조편만 들며 전태일을 모욕하지 말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