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일본, 코로나 확산 속 여행장려…유권자 68% “감염 방지 우선”
입력 2020.11.15 (18:52) 수정 2020.11.15 (22:26) 국제
코로나19 확진자의 급격한 증가세에도 일본 정부가 여행 장려 정책 등을 지속하는 것에 대해 일본의 다수 유권자는 감염방지에 더 힘을 쏟아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교도통신은 14일부터 이틀간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일본 정부가 감염 방지와 경제 활동 중 어느 쪽을 우선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68.4%가 감염 방지를 택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외식이나 여행 장려 정책 등을 중단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다수의 유권자가 문제가 있다고 답한 겁니다.

국내여행 장려 정책인 '고 투 트래블'(Go To Travel) 실시 기간을 늘리는 방침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0%가 반대하고 43.4%가 찬성했습니다.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연일 기록을 경신하는 상황에 불안을 느낀다고 답한 이들은 84.0%에 달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자는 48.9% 부정적으로 보는 이들은 42.9%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일본, 코로나 확산 속 여행장려…유권자 68% “감염 방지 우선”
    • 입력 2020-11-15 18:52:26
    • 수정2020-11-15 22:26:30
    국제
코로나19 확진자의 급격한 증가세에도 일본 정부가 여행 장려 정책 등을 지속하는 것에 대해 일본의 다수 유권자는 감염방지에 더 힘을 쏟아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교도통신은 14일부터 이틀간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일본 정부가 감염 방지와 경제 활동 중 어느 쪽을 우선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68.4%가 감염 방지를 택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외식이나 여행 장려 정책 등을 중단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다수의 유권자가 문제가 있다고 답한 겁니다.

국내여행 장려 정책인 '고 투 트래블'(Go To Travel) 실시 기간을 늘리는 방침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0%가 반대하고 43.4%가 찬성했습니다.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연일 기록을 경신하는 상황에 불안을 느낀다고 답한 이들은 84.0%에 달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자는 48.9% 부정적으로 보는 이들은 42.9%였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