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면허 취소상태에서 또 음주운전…주한 외교관 적발
입력 2020.11.15 (20:35) 수정 2020.11.15 (20:40) 사회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또다시 외교 차량 번호판을 단 차량으로 음주운전을 한 주한 르완다 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어제(14일) 오전 3시 반쯤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도로에서 주한 르완다 대사관 외교관인 30대 남성 A 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를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음주 운전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세 차례 음주 측정을 거부해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지난해 7월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대사관 등에 해당 내용을 통보하고 조사 협조를 요청한 상태입니다.
  • 면허 취소상태에서 또 음주운전…주한 외교관 적발
    • 입력 2020-11-15 20:35:36
    • 수정2020-11-15 20:40:40
    사회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또다시 외교 차량 번호판을 단 차량으로 음주운전을 한 주한 르완다 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어제(14일) 오전 3시 반쯤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도로에서 주한 르완다 대사관 외교관인 30대 남성 A 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를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음주 운전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세 차례 음주 측정을 거부해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지난해 7월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대사관 등에 해당 내용을 통보하고 조사 협조를 요청한 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