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정부, 대국민 호소문…거리두기 단계 격상 시 서민경제 큰 어려움
입력 2020.11.15 (21:55)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수도권의 지난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83.4명, 강원도는 11.1명까지 늘어났습니다.

수도권은 100명 이상, 강원권은 10명 이상이면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올라가는데 강원도는 이미 단계 격상 기준을 넘어섰고, 수도권도 턱 밑까지 왔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수도권과 강원권에 1단계와 1.5단계 사이라고 할 수 있는 예비 경보를 내렸습니다.

거리두기 단계가 올라갈 수 있다는 점을 미리 예고한 겁니다.

단계 격상을 검토하되 신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그런 만큼 1단계 억제가 최선이라며, 확산세를 막기 위해 개개인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요청하는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특히 최근 감염의 특성은 가족 모임, 직장·지인 모임 등처럼 장시간 밀폐된 공간에서 연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만남 자제와 마스크 착용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박능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복지부장관 : "불가피한 약속이나 모임의 경우 대화를 할 때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60대 이상 어르신이 있는 가정은 각별히 주의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정부는 또 송년모임 등으로 인해 이번 연말이 감염 확산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다며 가족과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선 기존의 관행이나 문화를 바꿔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송화인
  • [자막뉴스] 정부, 대국민 호소문…거리두기 단계 격상 시 서민경제 큰 어려움
    • 입력 2020-11-15 21:55:50
    자막뉴스
수도권의 지난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83.4명, 강원도는 11.1명까지 늘어났습니다.

수도권은 100명 이상, 강원권은 10명 이상이면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올라가는데 강원도는 이미 단계 격상 기준을 넘어섰고, 수도권도 턱 밑까지 왔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수도권과 강원권에 1단계와 1.5단계 사이라고 할 수 있는 예비 경보를 내렸습니다.

거리두기 단계가 올라갈 수 있다는 점을 미리 예고한 겁니다.

단계 격상을 검토하되 신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그런 만큼 1단계 억제가 최선이라며, 확산세를 막기 위해 개개인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요청하는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특히 최근 감염의 특성은 가족 모임, 직장·지인 모임 등처럼 장시간 밀폐된 공간에서 연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만남 자제와 마스크 착용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박능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복지부장관 : "불가피한 약속이나 모임의 경우 대화를 할 때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60대 이상 어르신이 있는 가정은 각별히 주의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정부는 또 송년모임 등으로 인해 이번 연말이 감염 확산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다며 가족과 자신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선 기존의 관행이나 문화를 바꿔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송화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