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 ‘컴업’ 개막…“코로나 이후는 프로토콜 경제”
입력 2020.11.19 (18:05) 수정 2020.11.19 (18:07) 경제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 2020’이 오늘(19일) 개막했습니다.

컴업은 세계 각국에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알리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를 마련하는 행사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렸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오늘(1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CJ ENM 제작센터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코로나19 이후는 온라인과 비대면의 시대”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오프라인의 보조적인 수단으로만 여겨지던 온라인·비대면 방식이 가까운 미래에는 우리의 일상이 되고, 오프라인을 대체할 것”이고, “비대면 방식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현재 대세로 군림하고 있는 ‘플랫폼 경제’는 궁극적으로 ‘프로토콜 경제’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로토콜 경제’는 상품이나 서비스 수요와 공급을 매개하는 중앙집중식 플랫폼 경제와는 대비되는 개념으로, 개별 경제주체가 독립적으로 여러 대상을 연결해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모델을 의미합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시대 새로운 경제 모델인 프로토콜 경제는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과 궤를 같이하고 있다”며 “플랫폼 경제에서 발생하는 데이터 독점이나 폐쇄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경제 모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장관은 또, “코로나19가 촉발한 온라인·비대면 전환은 ‘디지털 경제 시대’를 빠르게 앞당길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 시대에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이 핵심 기술로 빠르게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3일 동안 진행되는 ‘컴업 2020’ 축제는 새벽 배송으로 식품 유통 시장에서 파란을 일으킨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의 김슬아 대표의 연설을 시작으로, 씨젠의 천종윤 대표, K-방역의 간판이 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 진료’ 아이디어를 처음으로 낸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김진용 과장 등이 연단에 섰습니다.

이밖에도 ‘개방형 혁신’의 세계적 권위자 헨리 체스브로 UC 버클리 교수, 인공지능 딥 러닝 분야의 전문가 페이페이 리 스탠퍼드 대 교수 등이 나섭니다.
  •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 ‘컴업’ 개막…“코로나 이후는 프로토콜 경제”
    • 입력 2020-11-19 18:05:19
    • 수정2020-11-19 18:07:38
    경제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 2020’이 오늘(19일) 개막했습니다.

컴업은 세계 각국에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알리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를 마련하는 행사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렸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오늘(1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CJ ENM 제작센터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코로나19 이후는 온라인과 비대면의 시대”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오프라인의 보조적인 수단으로만 여겨지던 온라인·비대면 방식이 가까운 미래에는 우리의 일상이 되고, 오프라인을 대체할 것”이고, “비대면 방식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현재 대세로 군림하고 있는 ‘플랫폼 경제’는 궁극적으로 ‘프로토콜 경제’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로토콜 경제’는 상품이나 서비스 수요와 공급을 매개하는 중앙집중식 플랫폼 경제와는 대비되는 개념으로, 개별 경제주체가 독립적으로 여러 대상을 연결해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모델을 의미합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시대 새로운 경제 모델인 프로토콜 경제는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과 궤를 같이하고 있다”며 “플랫폼 경제에서 발생하는 데이터 독점이나 폐쇄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경제 모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장관은 또, “코로나19가 촉발한 온라인·비대면 전환은 ‘디지털 경제 시대’를 빠르게 앞당길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 시대에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이 핵심 기술로 빠르게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3일 동안 진행되는 ‘컴업 2020’ 축제는 새벽 배송으로 식품 유통 시장에서 파란을 일으킨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의 김슬아 대표의 연설을 시작으로, 씨젠의 천종윤 대표, K-방역의 간판이 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 진료’ 아이디어를 처음으로 낸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김진용 과장 등이 연단에 섰습니다.

이밖에도 ‘개방형 혁신’의 세계적 권위자 헨리 체스브로 UC 버클리 교수, 인공지능 딥 러닝 분야의 전문가 페이페이 리 스탠퍼드 대 교수 등이 나섭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