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털옷 입은 돌담길 가로수…나무도 겨울 채비
입력 2020.11.20 (19:34) 수정 2020.11.20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어로는 '얀 바밍(Yarn bombing)', 우리 말로 번역하자면 실폭탄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뜨개질로 거리를 장식하는 해외의 거리 꾸미기 예술 운동입니다.

국내에서도 경주 왕릉의 돌담길 가로수들이 손뜨개로 만든 형형색색의 털옷을 입고 겨울 채비를 마쳤는데, 관광객들의 사진 촬영 장소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김경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신라 왕릉이 모여 있는 경주 대릉원 옆으로, 길게 뻗은 돌담길이 겨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나뭇잎은 다 떨어졌고, 쌀쌀한 바람에 옷깃을 여미게 되는 길에서 특이한 가로수 장식이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경주 지역 손뜨개 동호회원들이 지난봄부터 손수 만들어 가로수 126그루에 입힌 겨울옷들입니다.

[김도연/경주시 손뜨개 동호회장 : "이런 걸 보고 옛정도 좀 느끼고 따뜻함도 좀 느끼시고 나름 포토존도 좀 있으면 좋겠고 하는 바람으로…."]

미국 등 해외에서는 '그래피티 니팅', 또는 실 폭탄이란 뜻의 '얀 바밍'으로 알려진 손뜨개 거리 장식 운동이 천년 도읍 경주의 왕릉길에도 다채로운 색깔을 불어넣었습니다.

해외여행이 쉽지 않은 요즘, 이미 유명세를 탄 '황리단길'에 이어 겨울 채비를 마친 대릉원 돌담길이 새로운 촬영지로 떠올랐습니다.

[김다빈/경기도 용인시 : "요즘에 날씨가 추워지는데 나무가 앙상해 보이지도 않고, 따뜻함이 묻어나는 것 같아 좋아서 사진도 찍고 있습니다."]

경주시는 봄이 오기 전인 내년 2월까지 손뜨개 거리 장식을 관광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 털옷 입은 돌담길 가로수…나무도 겨울 채비
    • 입력 2020-11-20 19:34:12
    • 수정2020-11-20 19:45:19
    뉴스 7
[앵커]

영어로는 '얀 바밍(Yarn bombing)', 우리 말로 번역하자면 실폭탄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뜨개질로 거리를 장식하는 해외의 거리 꾸미기 예술 운동입니다.

국내에서도 경주 왕릉의 돌담길 가로수들이 손뜨개로 만든 형형색색의 털옷을 입고 겨울 채비를 마쳤는데, 관광객들의 사진 촬영 장소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김경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신라 왕릉이 모여 있는 경주 대릉원 옆으로, 길게 뻗은 돌담길이 겨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나뭇잎은 다 떨어졌고, 쌀쌀한 바람에 옷깃을 여미게 되는 길에서 특이한 가로수 장식이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경주 지역 손뜨개 동호회원들이 지난봄부터 손수 만들어 가로수 126그루에 입힌 겨울옷들입니다.

[김도연/경주시 손뜨개 동호회장 : "이런 걸 보고 옛정도 좀 느끼고 따뜻함도 좀 느끼시고 나름 포토존도 좀 있으면 좋겠고 하는 바람으로…."]

미국 등 해외에서는 '그래피티 니팅', 또는 실 폭탄이란 뜻의 '얀 바밍'으로 알려진 손뜨개 거리 장식 운동이 천년 도읍 경주의 왕릉길에도 다채로운 색깔을 불어넣었습니다.

해외여행이 쉽지 않은 요즘, 이미 유명세를 탄 '황리단길'에 이어 겨울 채비를 마친 대릉원 돌담길이 새로운 촬영지로 떠올랐습니다.

[김다빈/경기도 용인시 : "요즘에 날씨가 추워지는데 나무가 앙상해 보이지도 않고, 따뜻함이 묻어나는 것 같아 좋아서 사진도 찍고 있습니다."]

경주시는 봄이 오기 전인 내년 2월까지 손뜨개 거리 장식을 관광객들에게 선보일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