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내버스 노선 폐선…기사 무더기 해고 ‘날벼락’
입력 2020.12.01 (07:35) 수정 2020.12.01 (07:50)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말 사라지는 인천시 버스 노선의 운수근로자들이 무더기로 해고 통보를 받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고용 승계를 추진한다는 입장이지만, 정작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들에겐 아무런 설명이 없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말 시내버스 노선 개편을 앞두고 있는 인천시, 운수근로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개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정두/인천시 교통국장/올해 10월 : "운수종사자의 근로여건 개선입니다. 충분한 휴게 시간을 확보하여 시민을 위한 안전한 운행이 가능하도록..."]

하지만 현실은 달랐습니다.

폐선되는 일부 `한정면허` 버스 노선의 운수근로자 20명이 회사로부터 해고 통보를 받은 겁니다.

[박정식/해고 통보 기사 : "한 달이라도 기간을 줘서 너희들 안 쓸 테니까 (일할 다른 곳을) 알아봐라 이야기한 것도 아니고 그냥 일방적으로…"]

회사는 해고 통보를 한 기사들에게 노선이 없어지는 올해 말까지는 계속 버스를 몰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렇게 폐지되는 `한정면허` 노선의 운수근로자는 모두 186명, 이 중 105명은 새로 개통되는 인천 e음버스를 몰게 되지만, 해고통보를 받은 20명을 포함한 나머지 81명에 대해서는 명확한 대책이 없는 상황입니다.

해고 통보를 받은 기사들은 인천시에 사정을 호소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냉랭했습니다.

[최성규/해고 통보 기사 : "이력서 다른 데에 내보셔야 할 거 같다고 얘기를 (하시더라고요.) 네 살 길은 너가 찾아봐라, 뭐 그런 얘기인 거죠."]

서둘러 노선 개편을 추진하다 보니, 정작 고용 문제는 소홀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가을/공인노무사 : "준공영제 버스 회사들의 수익 감소를 이유로 이런 행동들을 하고 있는데 과연 적법한지, 필요성이 있는지 (인천시가) 더욱 더 검토를 해야…"]

인천시는 해고 통보를 받은 버스 기사들이 다른 운수업체에 고용 승계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
  • 시내버스 노선 폐선…기사 무더기 해고 ‘날벼락’
    • 입력 2020-12-01 07:35:53
    • 수정2020-12-01 07:50:36
    뉴스광장(경인)
[앵커]

올해 말 사라지는 인천시 버스 노선의 운수근로자들이 무더기로 해고 통보를 받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고용 승계를 추진한다는 입장이지만, 정작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들에겐 아무런 설명이 없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말 시내버스 노선 개편을 앞두고 있는 인천시, 운수근로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개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정두/인천시 교통국장/올해 10월 : "운수종사자의 근로여건 개선입니다. 충분한 휴게 시간을 확보하여 시민을 위한 안전한 운행이 가능하도록..."]

하지만 현실은 달랐습니다.

폐선되는 일부 `한정면허` 버스 노선의 운수근로자 20명이 회사로부터 해고 통보를 받은 겁니다.

[박정식/해고 통보 기사 : "한 달이라도 기간을 줘서 너희들 안 쓸 테니까 (일할 다른 곳을) 알아봐라 이야기한 것도 아니고 그냥 일방적으로…"]

회사는 해고 통보를 한 기사들에게 노선이 없어지는 올해 말까지는 계속 버스를 몰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렇게 폐지되는 `한정면허` 노선의 운수근로자는 모두 186명, 이 중 105명은 새로 개통되는 인천 e음버스를 몰게 되지만, 해고통보를 받은 20명을 포함한 나머지 81명에 대해서는 명확한 대책이 없는 상황입니다.

해고 통보를 받은 기사들은 인천시에 사정을 호소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냉랭했습니다.

[최성규/해고 통보 기사 : "이력서 다른 데에 내보셔야 할 거 같다고 얘기를 (하시더라고요.) 네 살 길은 너가 찾아봐라, 뭐 그런 얘기인 거죠."]

서둘러 노선 개편을 추진하다 보니, 정작 고용 문제는 소홀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가을/공인노무사 : "준공영제 버스 회사들의 수익 감소를 이유로 이런 행동들을 하고 있는데 과연 적법한지, 필요성이 있는지 (인천시가) 더욱 더 검토를 해야…"]

인천시는 해고 통보를 받은 버스 기사들이 다른 운수업체에 고용 승계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