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시 ‘회의록 조작 의혹’…전방위 조사
입력 2020.12.01 (10:00) 수정 2020.12.01 (10:50)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가사적인 복천 고분 주위에 이례적으로 고층 아파트 허가가 이뤄진 과정에 대한 부산시가 문화재위원회 회의록을 조작했다는 의혹 보도해 드렸는데요,

그런데 부산시는 이 회의록을 녹음한 녹취파일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수사에 착수했고 부산시의회는 특위를 꾸려 조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이도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8년 1월 부산시문화재위원회 회의록이 조작됐다는 주장은 당시 회의에 참석한 문화재위원들로부터 나왔습니다.

조작됐다고 주장한 핵심 부분은 개발안에 찬성한 단 2명의 위원에게 확인 심의를 받는다는 내용입니다.

아파트 허가를 반대한 위원들은 이런 내용을 논의한 적도 없다고 말합니다.

[서치상/부산대 건축학과 교수/전 부산시 문화재위원 : "우리 회의 때는 없었어요. 이런 내용이 없었고 거기에 대해서 위임해 준 바도 기억이 안 나요. 위임하지 않았다고 기억이 있죠."]

반면 부산시는 위임 부분을 논의한 게 사실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 의혹은 회의를 녹음한 녹취파일이 회의록과 동일한지 확인해보면 간단히 풀립니다.

시의회가 녹음파일 제출을 요구했지만 부산시는 녹취 파일이 없다며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부산시 소속 다른 위원회는 회의 녹취파일을 최소 5년 이상 보존하는 게 관행인데 문화재위원회만 녹취파일을 지운다는 겁니다.

익명을 요구한 부산의 한 문화재 관련 공무원은 허가권을 가진 동래구청이 위원회를 통과한 아파트 개발안에 항의하자 부산시 담당 공무원이 임의로 위임 심의 부분을 넣었다고 KBS에 말했습니다.

부산시의회는 특위를 꾸려 아파트 건립 심의 과정의 문제점과 회의록 조작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김부민/부산시의원 : "전문가인 교수님들조차도 이 문제에 대해서 그때 당시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의견을 충분히 듣고 저희가 시의회 차원에서 여러 가지를 같이…."]

시민단체 고발장을 접수한 검찰은 담당 검사를 배정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허탁/부산문화지킴이 대표 : "검찰에 고발을 해놓은 상황이니까 검찰청에서 좀 빨리 신속하게 속도감 있게 수사를 진행해서…."]

복천고분을 둘러싼 부산시 공문서 조작 의혹은 결국, 시의회 조사와 검찰 수사를 통해 진실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도은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김종수/그래픽:조윤주
  • 부산시 ‘회의록 조작 의혹’…전방위 조사
    • 입력 2020-12-01 10:00:20
    • 수정2020-12-01 10:50:36
    930뉴스(부산)
[앵커]

국가사적인 복천 고분 주위에 이례적으로 고층 아파트 허가가 이뤄진 과정에 대한 부산시가 문화재위원회 회의록을 조작했다는 의혹 보도해 드렸는데요,

그런데 부산시는 이 회의록을 녹음한 녹취파일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수사에 착수했고 부산시의회는 특위를 꾸려 조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이도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8년 1월 부산시문화재위원회 회의록이 조작됐다는 주장은 당시 회의에 참석한 문화재위원들로부터 나왔습니다.

조작됐다고 주장한 핵심 부분은 개발안에 찬성한 단 2명의 위원에게 확인 심의를 받는다는 내용입니다.

아파트 허가를 반대한 위원들은 이런 내용을 논의한 적도 없다고 말합니다.

[서치상/부산대 건축학과 교수/전 부산시 문화재위원 : "우리 회의 때는 없었어요. 이런 내용이 없었고 거기에 대해서 위임해 준 바도 기억이 안 나요. 위임하지 않았다고 기억이 있죠."]

반면 부산시는 위임 부분을 논의한 게 사실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 의혹은 회의를 녹음한 녹취파일이 회의록과 동일한지 확인해보면 간단히 풀립니다.

시의회가 녹음파일 제출을 요구했지만 부산시는 녹취 파일이 없다며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부산시 소속 다른 위원회는 회의 녹취파일을 최소 5년 이상 보존하는 게 관행인데 문화재위원회만 녹취파일을 지운다는 겁니다.

익명을 요구한 부산의 한 문화재 관련 공무원은 허가권을 가진 동래구청이 위원회를 통과한 아파트 개발안에 항의하자 부산시 담당 공무원이 임의로 위임 심의 부분을 넣었다고 KBS에 말했습니다.

부산시의회는 특위를 꾸려 아파트 건립 심의 과정의 문제점과 회의록 조작 의혹 전반에 대해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김부민/부산시의원 : "전문가인 교수님들조차도 이 문제에 대해서 그때 당시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의견을 충분히 듣고 저희가 시의회 차원에서 여러 가지를 같이…."]

시민단체 고발장을 접수한 검찰은 담당 검사를 배정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허탁/부산문화지킴이 대표 : "검찰에 고발을 해놓은 상황이니까 검찰청에서 좀 빨리 신속하게 속도감 있게 수사를 진행해서…."]

복천고분을 둘러싼 부산시 공문서 조작 의혹은 결국, 시의회 조사와 검찰 수사를 통해 진실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도은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김종수/그래픽:조윤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