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류 위조 주차장 편법 이용 공무원 등 검찰 송치
입력 2020.12.01 (10:01) 수정 2020.12.01 (10:50)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 서부경찰서는 서류를 위조해 주거지 전용 주차장을 성매매 집결지 영업용으로 이용하도록 한 혐의로 서구청 공무원 3명과 경비업체 직원 등 4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해당 경비업체 직원은 지난 2016년부터 4년간 주민 17명의 명의를 도용해 약정서를 제출했고, 서구청 공무원들은 이를 알고도 업무 편의 등을 이유로 주거지 전용 주차장을 배정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공무원들이 주차장을 신청한 주민들의 실거주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등 관련 규정을 위반한 건 인정했지만, 서류 위조 혐의는 부인했다고 밝혔습니다.
  • 서류 위조 주차장 편법 이용 공무원 등 검찰 송치
    • 입력 2020-12-01 10:01:13
    • 수정2020-12-01 10:50:36
    930뉴스(부산)
부산 서부경찰서는 서류를 위조해 주거지 전용 주차장을 성매매 집결지 영업용으로 이용하도록 한 혐의로 서구청 공무원 3명과 경비업체 직원 등 4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해당 경비업체 직원은 지난 2016년부터 4년간 주민 17명의 명의를 도용해 약정서를 제출했고, 서구청 공무원들은 이를 알고도 업무 편의 등을 이유로 주거지 전용 주차장을 배정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공무원들이 주차장을 신청한 주민들의 실거주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등 관련 규정을 위반한 건 인정했지만, 서류 위조 혐의는 부인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