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끝까지 아쉬웠던 이동경의 2020시즌…부상으로 ACL서 조기 귀국
입력 2020.12.01 (13:19) 연합뉴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 출전 중인 울산 현대의 '영건' 이동경(23)이 부상으로 조기 귀국한다.

울산 구단은 1일 SNS를 통해 "이동경이 훈련 중 입은 왼쪽 내측 인대 부상으로 한국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프로 3년 차 이동경의 2020시즌은 아쉬웠다.

이동경은 연초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김학범호의 올림픽 본선행에 앞장서며 소속팀 울산에서의 새 시즌 기대감을 크게 높였다.

하지만 K리그1에서 2골 1도움을 올리는 데 그쳤다. 리그의 특급 선수들이 즐비한 울산에서 충분히 출전 기회를 받지 못했다.

이동경은 정규리그에서 출전한 18경기 중 15경기를 교체 투입돼 뛰었다. 풀타임을 뛴 경기는 하나도 없었다.

9월 대구전에서는 후반 17분 교체 투입됐다가 21분 만에 다시 교체 아웃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시즌 막판에는 포르투갈 진출이 막판에 무산되는 아픔까지 겪었다.

지난달 올림픽대표팀의 일원으로 나선 이집트 3개국 친선대회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선제골(1-3 패)을 넣어 모처럼 활짝 웃었으나, 거기까지였다.

카타르 도하에서 울산 선수단에 합류한 뒤 훈련 중 무릎을 다쳤고, 결국 한 경기에도 나서지 못하고 씁쓸하게 귀국길에 오르는 신세가 됐다.

한편, 울산은 전날 FC도쿄와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2-1 역전승을 해 조 1위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끝까지 아쉬웠던 이동경의 2020시즌…부상으로 ACL서 조기 귀국
    • 입력 2020-12-01 13:19:40
    연합뉴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 출전 중인 울산 현대의 '영건' 이동경(23)이 부상으로 조기 귀국한다.

울산 구단은 1일 SNS를 통해 "이동경이 훈련 중 입은 왼쪽 내측 인대 부상으로 한국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프로 3년 차 이동경의 2020시즌은 아쉬웠다.

이동경은 연초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김학범호의 올림픽 본선행에 앞장서며 소속팀 울산에서의 새 시즌 기대감을 크게 높였다.

하지만 K리그1에서 2골 1도움을 올리는 데 그쳤다. 리그의 특급 선수들이 즐비한 울산에서 충분히 출전 기회를 받지 못했다.

이동경은 정규리그에서 출전한 18경기 중 15경기를 교체 투입돼 뛰었다. 풀타임을 뛴 경기는 하나도 없었다.

9월 대구전에서는 후반 17분 교체 투입됐다가 21분 만에 다시 교체 아웃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시즌 막판에는 포르투갈 진출이 막판에 무산되는 아픔까지 겪었다.

지난달 올림픽대표팀의 일원으로 나선 이집트 3개국 친선대회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선제골(1-3 패)을 넣어 모처럼 활짝 웃었으나, 거기까지였다.

카타르 도하에서 울산 선수단에 합류한 뒤 훈련 중 무릎을 다쳤고, 결국 한 경기에도 나서지 못하고 씁쓸하게 귀국길에 오르는 신세가 됐다.

한편, 울산은 전날 FC도쿄와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2-1 역전승을 해 조 1위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