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수능 당일 새벽 확진되더라도 병원·시설서 응시 가능”
입력 2020.12.01 (19:24) 수정 2020.12.01 (19:41)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수능 당일 새벽에 수험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도 감염병 전담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비상대기조가 각 보건소에 있고, 다음날 아침 9시까지 비상근무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은 수능 전날, 수험생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병원이 아닌 보건소로 일원화해, 오후 10시까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 정부 “수능 당일 새벽 확진되더라도 병원·시설서 응시 가능”
    • 입력 2020-12-01 19:24:32
    • 수정2020-12-01 19:41:04
    뉴스7(전주)
수능 당일 새벽에 수험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도 감염병 전담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비상대기조가 각 보건소에 있고, 다음날 아침 9시까지 비상근무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은 수능 전날, 수험생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병원이 아닌 보건소로 일원화해, 오후 10시까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