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국립중앙의료원 방문…코로나 병상 상황 점검
입력 2020.12.01 (19:37) 수정 2020.12.01 (19:39)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재확산이 지속하는 상황에 대비해 수도권의 병상확보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일) 오후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주영수 의료원 기획조정실장으로부터 수도권의 코로나19 공동대응 현황을 보고받고 중증환자 긴급치료 병동을 둘러봤습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현재 정부 차원에서 중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체제를 갖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중증도 분류, 병상 배정, 이송 등의 과정이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데 대해 "상황을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공개하라"며 "치료제·백신 개발시점이 다가와 코로나19가 종식될 것이라는 희망으로 인내하고 이겨내자"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총리실 제공]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정 총리, 국립중앙의료원 방문…코로나 병상 상황 점검
    • 입력 2020-12-01 19:37:48
    • 수정2020-12-01 19:39:10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재확산이 지속하는 상황에 대비해 수도권의 병상확보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일) 오후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주영수 의료원 기획조정실장으로부터 수도권의 코로나19 공동대응 현황을 보고받고 중증환자 긴급치료 병동을 둘러봤습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현재 정부 차원에서 중환자들이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체제를 갖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중증도 분류, 병상 배정, 이송 등의 과정이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데 대해 "상황을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공개하라"며 "치료제·백신 개발시점이 다가와 코로나19가 종식될 것이라는 희망으로 인내하고 이겨내자"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총리실 제공]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