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진주] 경남 곳곳 ‘편법 태양광 발전’ 몸살…주민 반발
입력 2020.12.01 (19:43) 수정 2020.12.01 (20:29)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양광 발전 시설은 주로 농촌의 너르고 볕 좋은 곳에 들어서죠.

그렇다보니 농촌지역에서 이로 인한 크고작은 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거창과 함양에서도 주민들이 대규모 태양광 발전 시설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경남 서부권 소식, 진주 스튜디오에서 최진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답변]

네, 진주입니다.

태양광 발전 시설이 들어서는 사업에 적용되는 이격거리 규제가 자치단체마다 다릅니다.

이마저도 사업별로 심의를 통해 완화될 수 있는 여지를 두고 있고, 사실상 시장 군수의 재량으로 개발행위 허가가 날 수 있어 곳곳에서 주민 갈등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윤현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취소하라 취소하라!!"]

주민 50여명이 모여 태양광 발전 시설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주민들은 장마철 산사태와 식수원 오염, 사과 같은 농작물 피해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하완기/거창군 고제면 주민 : "태양광 하실 분들이 조용히 암암리에 동의서를 받으러 다녔습니다. 이장하고 업체하고, 받는 도중에 우리가 알았죠. 그때부터 반대를 했는데, 좀 늦게 알았습니다."]

거창군의 태양광 발전 사업에 적용되는 현행 이격거리 규제는 주거 밀집지역과 300~600m, 우량 농지 주변에만 금지돼 있습니다.

이곳은 태양광발전 시설이 들어서게 될 16만 5천여 제곱미터 규모의 사과밭입니다.

하지만 불과 몇 미터 떨어지지 않은 곳에 사과 테마파크가 있습니다.

거창군에 개발행위 허가를 신청한 농장주는 거창군 계획위원회 1차 심의를 거쳐 승인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거창군 관계자/음성변조 : "600m 이내에 들어있는 사람들을 위주로 (동의를) 받았습니다. 받아서 들어왔는데, 그 분들이 저희들이 가서 지금까지는 동의하나 안 하나 묻는것 자체도 어렵고..."]

함양군에서도 주거지와 불과 5m 떨어진 곳에 태양광 발전시설 허가가 떨어져 주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심상수/함양군 안의면 : "개발허가가 다 날때까지 민원을 못 넣게 방해를 해서 허가가 다 난거예요. 그리고 합의하지도 않았는데도 합의했다고 말을 넣고. 저는 생태사업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죠."]

함양군의 태양광 발전 사업을 위한 현행 이격거리 규제는 주거 밀집지역과 500m 떨어져야 합니다.

하지만, 함양군이 시책 사업으로 추진하면서 개발 허가가 떨어진 겁니다.

[함양군 관계자/음성변조 : "어느 인허가에 (주민)동의는 필요없고요. 단지 시책사업 대상자 선정할때 마을 이장님 확인도장을 받습니다. (확인 도장을) 받았죠."]

태양광 발전 사업에 적용되는 현행 이격거리 규제는 경상남도 시·군 마다 다른 상황!

사업마다 완화 적용이 가능하도록 여지를 두고 있어 사실상 시장과 군수의 재량으로 개발행위 허가가 가능해 애꿎은 주민들만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현서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

KAI, 826억 원 규모 훈련체계 3종 계약

한국항공우주산업 KAI가 826억 원 규모의 훈련체계 3종 계약을 맺었습니다.

KAI는 최근 강원지방조달청과 KA-32T 모의비행 훈련장치 도입 사업 계약에 이어 방위사업청과 T-50 시뮬레이터사업과 TA-50 Block2 훈련체계 사업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KAI의 훈련체계가 실제와 같은 훈련 경험을 통해 교육 기간과 비용을 단축하고 체계적인 가상 훈련이 가능다고 설명했습니다.

생태탐방원, ‘지리산 영상·소리’ SNS로 제공

국립공원공단 지리산생태탐방원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회관계망 서비스로 지리산 영상과 소리를 제공합니다.

생태탐방원은 유튜브와 SNS에 지리산과 섬진강 경관, 노고단 야생화와 뱀사골 단풍을 담은 18편의 영상과 지리산의 바람, 사찰 범종소리 등 소리 영상 10편을 올렸습니다.

또, 지리산의 사계절을 볼 수 있는 게시물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입니다.

삼천포대교 해맞이 행사 ‘전면 취소’

새해 1월 1일 삼천포대교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던 해맞이 행사가 취소됐습니다.

사천시는 해맞이 행사가 지역 경제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가 크지만, 지역 내 코로나19 재확산이 장기화할 우려가 큰 점을 고려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여기는 진주] 경남 곳곳 ‘편법 태양광 발전’ 몸살…주민 반발
    • 입력 2020-12-01 19:43:01
    • 수정2020-12-01 20:29:48
    뉴스7(창원)
[앵커]

태양광 발전 시설은 주로 농촌의 너르고 볕 좋은 곳에 들어서죠.

그렇다보니 농촌지역에서 이로 인한 크고작은 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거창과 함양에서도 주민들이 대규모 태양광 발전 시설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경남 서부권 소식, 진주 스튜디오에서 최진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답변]

네, 진주입니다.

태양광 발전 시설이 들어서는 사업에 적용되는 이격거리 규제가 자치단체마다 다릅니다.

이마저도 사업별로 심의를 통해 완화될 수 있는 여지를 두고 있고, 사실상 시장 군수의 재량으로 개발행위 허가가 날 수 있어 곳곳에서 주민 갈등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윤현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취소하라 취소하라!!"]

주민 50여명이 모여 태양광 발전 시설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주민들은 장마철 산사태와 식수원 오염, 사과 같은 농작물 피해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하완기/거창군 고제면 주민 : "태양광 하실 분들이 조용히 암암리에 동의서를 받으러 다녔습니다. 이장하고 업체하고, 받는 도중에 우리가 알았죠. 그때부터 반대를 했는데, 좀 늦게 알았습니다."]

거창군의 태양광 발전 사업에 적용되는 현행 이격거리 규제는 주거 밀집지역과 300~600m, 우량 농지 주변에만 금지돼 있습니다.

이곳은 태양광발전 시설이 들어서게 될 16만 5천여 제곱미터 규모의 사과밭입니다.

하지만 불과 몇 미터 떨어지지 않은 곳에 사과 테마파크가 있습니다.

거창군에 개발행위 허가를 신청한 농장주는 거창군 계획위원회 1차 심의를 거쳐 승인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거창군 관계자/음성변조 : "600m 이내에 들어있는 사람들을 위주로 (동의를) 받았습니다. 받아서 들어왔는데, 그 분들이 저희들이 가서 지금까지는 동의하나 안 하나 묻는것 자체도 어렵고..."]

함양군에서도 주거지와 불과 5m 떨어진 곳에 태양광 발전시설 허가가 떨어져 주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심상수/함양군 안의면 : "개발허가가 다 날때까지 민원을 못 넣게 방해를 해서 허가가 다 난거예요. 그리고 합의하지도 않았는데도 합의했다고 말을 넣고. 저는 생태사업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죠."]

함양군의 태양광 발전 사업을 위한 현행 이격거리 규제는 주거 밀집지역과 500m 떨어져야 합니다.

하지만, 함양군이 시책 사업으로 추진하면서 개발 허가가 떨어진 겁니다.

[함양군 관계자/음성변조 : "어느 인허가에 (주민)동의는 필요없고요. 단지 시책사업 대상자 선정할때 마을 이장님 확인도장을 받습니다. (확인 도장을) 받았죠."]

태양광 발전 사업에 적용되는 현행 이격거리 규제는 경상남도 시·군 마다 다른 상황!

사업마다 완화 적용이 가능하도록 여지를 두고 있어 사실상 시장과 군수의 재량으로 개발행위 허가가 가능해 애꿎은 주민들만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현서입니다.

촬영기자:변성준

KAI, 826억 원 규모 훈련체계 3종 계약

한국항공우주산업 KAI가 826억 원 규모의 훈련체계 3종 계약을 맺었습니다.

KAI는 최근 강원지방조달청과 KA-32T 모의비행 훈련장치 도입 사업 계약에 이어 방위사업청과 T-50 시뮬레이터사업과 TA-50 Block2 훈련체계 사업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KAI의 훈련체계가 실제와 같은 훈련 경험을 통해 교육 기간과 비용을 단축하고 체계적인 가상 훈련이 가능다고 설명했습니다.

생태탐방원, ‘지리산 영상·소리’ SNS로 제공

국립공원공단 지리산생태탐방원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회관계망 서비스로 지리산 영상과 소리를 제공합니다.

생태탐방원은 유튜브와 SNS에 지리산과 섬진강 경관, 노고단 야생화와 뱀사골 단풍을 담은 18편의 영상과 지리산의 바람, 사찰 범종소리 등 소리 영상 10편을 올렸습니다.

또, 지리산의 사계절을 볼 수 있는 게시물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입니다.

삼천포대교 해맞이 행사 ‘전면 취소’

새해 1월 1일 삼천포대교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던 해맞이 행사가 취소됐습니다.

사천시는 해맞이 행사가 지역 경제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가 크지만, 지역 내 코로나19 재확산이 장기화할 우려가 큰 점을 고려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