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능시험 이틀 앞으로…시험장 방역 ‘총력’
입력 2020.12.01 (21:39) 수정 2020.12.01 (21:44)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능 시험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광주와 전남에서만 3만 명이 넘는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감염을 막기 위한 총력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박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능 시험을 이틀 앞두고 시험지가 도착했습니다.

화물차 봉인을 뜯고 과목과 유형별 분류를 거쳐 시험 당일 새벽까지 보관될 교육청 내부로 옮겨집니다.

내일 수험표만 나눠주면 시험 준비는 마무리 되지만 수험생들의 걱정은 적지 않습니다.

[강통현/고3 수험생 : "교실에 확진자가 있어서 걸리면 어떻게 하나 하는 생각이 들고 시험보다가 마스크 때문에 막 힘들어가지고 못보면 어떻게 하나 하는 생각이…."]

시험장에서도 오늘 현장 소독 등 최종 방역 점검이 이뤄졌습니다.

간격을 뗀 책상에는 가림막이 세워졌고 시험 도중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를 위해 교내 별도 시험실도 마련됐습니다.

자가격리자는 별도로 지정된 학교에서, 확진자는 병원 시험장에서 수능 시험을 보게 됩니다.

[박정심/정광고 보건교사 : "혹시라도 건강이 좋지 않더라도 우리 학생들이 시험을 수능을 볼 수 있는 환경이 잘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걱정하지 말고."]

수험생은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입실이 불가능하고 교내 정수기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증상 확인을 위해 수험생 입실은 시간 제한이 없었던 예년과 달리 오전 6시 30분부터 가능합니다.

조금 일찍 책상에 앉아 낯선 가림막에 적응하는 과정도 필요합니다.

[정훈탁/광주교육청 진학팀 장학사 : "(가림막을) 시범운영을 했을 때 처음에는 좀 불편함을 느꼈다. 하지만 시험을 보는 데는 크게 지장이 없었다. 감독 선생님들은 감독을 해보니 부정행위 이런 걱정은 없었다."]

또 시험장 방역을 위해 당일 시험장 입구에서 이뤄지는 응원 등 외부인의 접근은 금지됩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 수능시험 이틀 앞으로…시험장 방역 ‘총력’
    • 입력 2020-12-01 21:39:11
    • 수정2020-12-01 21:44:44
    뉴스9(광주)
[앵커]

수능 시험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광주와 전남에서만 3만 명이 넘는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감염을 막기 위한 총력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박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능 시험을 이틀 앞두고 시험지가 도착했습니다.

화물차 봉인을 뜯고 과목과 유형별 분류를 거쳐 시험 당일 새벽까지 보관될 교육청 내부로 옮겨집니다.

내일 수험표만 나눠주면 시험 준비는 마무리 되지만 수험생들의 걱정은 적지 않습니다.

[강통현/고3 수험생 : "교실에 확진자가 있어서 걸리면 어떻게 하나 하는 생각이 들고 시험보다가 마스크 때문에 막 힘들어가지고 못보면 어떻게 하나 하는 생각이…."]

시험장에서도 오늘 현장 소독 등 최종 방역 점검이 이뤄졌습니다.

간격을 뗀 책상에는 가림막이 세워졌고 시험 도중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를 위해 교내 별도 시험실도 마련됐습니다.

자가격리자는 별도로 지정된 학교에서, 확진자는 병원 시험장에서 수능 시험을 보게 됩니다.

[박정심/정광고 보건교사 : "혹시라도 건강이 좋지 않더라도 우리 학생들이 시험을 수능을 볼 수 있는 환경이 잘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걱정하지 말고."]

수험생은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입실이 불가능하고 교내 정수기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증상 확인을 위해 수험생 입실은 시간 제한이 없었던 예년과 달리 오전 6시 30분부터 가능합니다.

조금 일찍 책상에 앉아 낯선 가림막에 적응하는 과정도 필요합니다.

[정훈탁/광주교육청 진학팀 장학사 : "(가림막을) 시범운영을 했을 때 처음에는 좀 불편함을 느꼈다. 하지만 시험을 보는 데는 크게 지장이 없었다. 감독 선생님들은 감독을 해보니 부정행위 이런 걱정은 없었다."]

또 시험장 방역을 위해 당일 시험장 입구에서 이뤄지는 응원 등 외부인의 접근은 금지됩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