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동건설 하청 노동자 추락사 원청이 책임져야”
입력 2020.12.01 (21:52) 수정 2020.12.01 (21:5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 부산운동본부는 오늘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청 노동자의 추락 사고와 관련, 경동건설의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하청 노동자가 아파트 공사현장서 추락해 숨져 작업중지명령이 내려졌지만 현장이 훼손됐고, 관리 감독 서명이 날조되는 등 문제점이 발견됐다고 주장했습니다.
  • “경동건설 하청 노동자 추락사 원청이 책임져야”
    • 입력 2020-12-01 21:52:26
    • 수정2020-12-01 21:57:45
    뉴스9(부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 부산운동본부는 오늘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청 노동자의 추락 사고와 관련, 경동건설의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하청 노동자가 아파트 공사현장서 추락해 숨져 작업중지명령이 내려졌지만 현장이 훼손됐고, 관리 감독 서명이 날조되는 등 문제점이 발견됐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