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적장애인 폭행 돈 가로챈 목사 징역 3년 6개월
입력 2020.12.01 (21:55) 수정 2020.12.01 (22:0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증지적장애인을 수차례 폭행하고 사회보장급여 수천만 원을 가로챈 목사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청주지방법원은 장애인복지법 위반과 횡령 혐의로 구속 기소된 증평의 한 교회 목사 A 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4월 말 다섯 차례에 걸쳐 거동이 불편한 지적장애인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장애인활동지원사로 활동하며 지난 2013년 10월부터 6년 8개월 동안 피해자에게 지급된 사회보장급여 6천 9백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지적장애인 폭행 돈 가로챈 목사 징역 3년 6개월
    • 입력 2020-12-01 21:55:12
    • 수정2020-12-01 22:02:17
    뉴스9(청주)
중증지적장애인을 수차례 폭행하고 사회보장급여 수천만 원을 가로챈 목사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청주지방법원은 장애인복지법 위반과 횡령 혐의로 구속 기소된 증평의 한 교회 목사 A 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4월 말 다섯 차례에 걸쳐 거동이 불편한 지적장애인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장애인활동지원사로 활동하며 지난 2013년 10월부터 6년 8개월 동안 피해자에게 지급된 사회보장급여 6천 9백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