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검찰개혁 중단없어”…야 “추미애 경질해야”
입력 2020.12.03 (06:36) 수정 2020.12.03 (0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앞두고, 여야는 공방을 벌였습니다.

민주당은 문제는 검찰개혁이라며 권력기관 개혁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했고,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추미애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리포트]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복귀 결정에, 일단 말을 아꼈던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을 다시 꺼내 들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문제의 원점은 검찰 개혁입니다. 검찰 개혁은 포기할 수도, 타협할 수도 없는 절체절명의 과제입니다."]

검찰이 집단저항을 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국민이 신뢰를 못 하는 것이라며 공수처와 국가수사본부 출범 등 권력기관 개혁 입법에 집중하겠다고 했습니다.

윤 총장에 대해선, 징계 절차가 아직 남아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법원은 이번 결정이) 징계 사유의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과는 무관하다고 적시했습니다."]

야당은 법원이 윤 총장 찍어내기에 제동을 걸었다며, 대통령의 응답을 촉구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임명권자인 대통령만이 결심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서 무엇이 옳은가를 갖다가 냉정하게 판단해 주시기 바랍니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와 울산 선거개입 사건 등 권력형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정부 여당이 막으려 한다며, 초선, 중진 의원들까지 입을 모아 문재인 대통령이 추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민주당에는 먼저 제안한 국정조사도 받아들이라고 압박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문재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은 잣대로 수사하라고 다시 한번 명령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일은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예정돼있습니다.

같은 날, 민주당은 국회 법사위 법안소위를 강행할 방침입니다.

공수처장 추천 과정에서 야당 측의 거부권을 없애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는 건데, 야당은 입법 독재 시도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김민준/영상편집:한찬의
  • 여 “검찰개혁 중단없어”…야 “추미애 경질해야”
    • 입력 2020-12-03 06:36:30
    • 수정2020-12-03 08:01:31
    뉴스광장 1부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앞두고, 여야는 공방을 벌였습니다.

민주당은 문제는 검찰개혁이라며 권력기관 개혁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했고,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추미애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습니다.

[리포트]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복귀 결정에, 일단 말을 아꼈던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을 다시 꺼내 들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문제의 원점은 검찰 개혁입니다. 검찰 개혁은 포기할 수도, 타협할 수도 없는 절체절명의 과제입니다."]

검찰이 집단저항을 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국민이 신뢰를 못 하는 것이라며 공수처와 국가수사본부 출범 등 권력기관 개혁 입법에 집중하겠다고 했습니다.

윤 총장에 대해선, 징계 절차가 아직 남아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법원은 이번 결정이) 징계 사유의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과는 무관하다고 적시했습니다."]

야당은 법원이 윤 총장 찍어내기에 제동을 걸었다며, 대통령의 응답을 촉구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임명권자인 대통령만이 결심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서 무엇이 옳은가를 갖다가 냉정하게 판단해 주시기 바랍니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와 울산 선거개입 사건 등 권력형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정부 여당이 막으려 한다며, 초선, 중진 의원들까지 입을 모아 문재인 대통령이 추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민주당에는 먼저 제안한 국정조사도 받아들이라고 압박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문재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은 잣대로 수사하라고 다시 한번 명령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일은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예정돼있습니다.

같은 날, 민주당은 국회 법사위 법안소위를 강행할 방침입니다.

공수처장 추천 과정에서 야당 측의 거부권을 없애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는 건데, 야당은 입법 독재 시도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김민준/영상편집:한찬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