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발과 함께 전기난로 불”…피해 키운 우레탄폼?
입력 2020.12.03 (07:40) 수정 2020.12.03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1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군포 아파트 화재.

흔히 있는 창틀 교체 공사를 하다 사고가 난 건데요.

현장에서 발견된 전기난로와 우레탄폼 캔 등이 피해를 키웠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있습니다.

옥상 대피가 어려웠던 점도 피해가 커진 중요한 요인이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불길과 검은 연기에 휩싸인 아파트.

한 여성이 사다리차에 올라탑니다.

이미 근로자 2명이 추락해 숨진 상황.

사다리차 기사의 대처가 없었다면 주민 3명이 생명을 잃을 뻔했습니다.

[한상훈/구조 활동 사다리차 기사 : "(소방) 살수차 밖에 안 온 거에요. 물 뿌리는 거. 그래서 아 이거 내가 어떻게든 해봐야겠다. (여성을 구하고 또 사다리차로) 15층으로 댔는데 실루엣이 보이는거에요. 아 (사람이 더) 있구나."]

새시 공사가 진행 중이던 현장에선 전기난로와 우레탄폼 캔, 시너 등 가연성 물질이 발견됐습니다.

[장재덕/경기 군포경찰서 형사과장 :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펑' 소리가 나서 보니까 전기난로에서 불이 올라오고 있어서 '펑' 소리 듣고 놀라서 (대피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공사에 우레탄폼을 자주 쓰기 때문에 늘 사고 위험성이 있다고 말합니다.

[최현호/한국화재감식학회 기술위원장 : "세 번 정도의 폭발음이 나고 나서 화염이 나오고 아마 전기히터 옆에 있던 우레탄 스프레이 폼이 극인화성이니까 위험하게 폭발이 나지 않았나 (추정하고 조사중입니다)."]

특히 환기를 위해 열어둔 현관으로 우레탄폼 등에서 나온 화염과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퍼졌습니다.

연기를 피해 달아난 주민들도 옥상으로 빠져나가지 못했습니다.

이곳은 화재가 난 아파트 옆 라인 옥상 부분인데요.

사고가 난 곳 옥상과 비슷한 구조입니다.

탈출을 시도했던 주민 3명은 이 문으로 옥상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대신 막다른 길인 승강기 기계실 방향으로 더 올라갔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망 근로자의 유족들은 제대로 된 안전 조치도 없이 공사가 진행됐다고 주장합니다.

[사고 근로자 유가족/음성변조 : "(숨진 조카 A 씨가 원래) 코로나 때문에 연기돼서 2월 27일 결혼하기로 했었어요. 외국인들 4명이랑 우리 조카 1명. 그렇게 투입했다는 거야. 책임자도 없었고!"]

경찰은 현장 감식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김민섭
  • “폭발과 함께 전기난로 불”…피해 키운 우레탄폼?
    • 입력 2020-12-03 07:40:27
    • 수정2020-12-03 07:54:49
    뉴스광장
[앵커]

11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군포 아파트 화재.

흔히 있는 창틀 교체 공사를 하다 사고가 난 건데요.

현장에서 발견된 전기난로와 우레탄폼 캔 등이 피해를 키웠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있습니다.

옥상 대피가 어려웠던 점도 피해가 커진 중요한 요인이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불길과 검은 연기에 휩싸인 아파트.

한 여성이 사다리차에 올라탑니다.

이미 근로자 2명이 추락해 숨진 상황.

사다리차 기사의 대처가 없었다면 주민 3명이 생명을 잃을 뻔했습니다.

[한상훈/구조 활동 사다리차 기사 : "(소방) 살수차 밖에 안 온 거에요. 물 뿌리는 거. 그래서 아 이거 내가 어떻게든 해봐야겠다. (여성을 구하고 또 사다리차로) 15층으로 댔는데 실루엣이 보이는거에요. 아 (사람이 더) 있구나."]

새시 공사가 진행 중이던 현장에선 전기난로와 우레탄폼 캔, 시너 등 가연성 물질이 발견됐습니다.

[장재덕/경기 군포경찰서 형사과장 :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펑' 소리가 나서 보니까 전기난로에서 불이 올라오고 있어서 '펑' 소리 듣고 놀라서 (대피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공사에 우레탄폼을 자주 쓰기 때문에 늘 사고 위험성이 있다고 말합니다.

[최현호/한국화재감식학회 기술위원장 : "세 번 정도의 폭발음이 나고 나서 화염이 나오고 아마 전기히터 옆에 있던 우레탄 스프레이 폼이 극인화성이니까 위험하게 폭발이 나지 않았나 (추정하고 조사중입니다)."]

특히 환기를 위해 열어둔 현관으로 우레탄폼 등에서 나온 화염과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퍼졌습니다.

연기를 피해 달아난 주민들도 옥상으로 빠져나가지 못했습니다.

이곳은 화재가 난 아파트 옆 라인 옥상 부분인데요.

사고가 난 곳 옥상과 비슷한 구조입니다.

탈출을 시도했던 주민 3명은 이 문으로 옥상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대신 막다른 길인 승강기 기계실 방향으로 더 올라갔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망 근로자의 유족들은 제대로 된 안전 조치도 없이 공사가 진행됐다고 주장합니다.

[사고 근로자 유가족/음성변조 : "(숨진 조카 A 씨가 원래) 코로나 때문에 연기돼서 2월 27일 결혼하기로 했었어요. 외국인들 4명이랑 우리 조카 1명. 그렇게 투입했다는 거야. 책임자도 없었고!"]

경찰은 현장 감식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김민섭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