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북한, 코로나 우려에 평양 ‘철통방어’…시내 입구서 체온체크
입력 2020.12.03 (09:39) 수정 2020.12.03 (13:56) 정치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을 ‘초특급’ 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수도 평양의 방역이 강화되고 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오늘(3일) “평양시에서 악성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한 방역사업을 더욱 공세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며 구역별 방역 노력을 소개했습니다.

평양의 서쪽 관문에 해당하는 만경대구역에서는 시내로 들어서는 입구와 경계지역에서 오가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체온을 재고 물자 소독을 진행 중이며, 도심과 가까운 선교구역은 호담당의사(특정 지역 100여가구를 책임지는 의사)가 열이 나거나 호흡기 질환을 앓는 사람이 있는지를 매일 파악하고 이를 치료하도록 했습니다.

또 모란봉구역에서는 상하수도망과 펌프장, 물탱크 소독 사업을 진행하고 동대원구역은 야외에 방역초소를 새로 세웠으며 소독제 생산에도 나섰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노동신문도 북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동참을 주문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오늘(3일) 논설을 통해 “지금이야말로 그가 누구이든, 통제와 요구가 있든 없든 국가의 안전과 인민의 안녕을 지켜선 초병이라는 자세에서 비상방역사업을 대할 때”라며 “공민들 모두가 나라의 방역장벽을 떠받드는 성돌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별도의 기사에서도 “비상방역전에서는 0.001%의 에누리도 절대로 허용될 수 없다”며 철저한 방역을 강조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현재까지 코로나 확진자가 한명도 없다고 밝히고 있으나, 방역 수준을 가장 강력한 ‘초특급’ 단계로 다시 올리는 등 코로나19 방역을 연일 강조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북한, 코로나 우려에 평양 ‘철통방어’…시내 입구서 체온체크
    • 입력 2020-12-03 09:39:17
    • 수정2020-12-03 13:56:07
    정치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을 ‘초특급’ 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수도 평양의 방역이 강화되고 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오늘(3일) “평양시에서 악성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한 방역사업을 더욱 공세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며 구역별 방역 노력을 소개했습니다.

평양의 서쪽 관문에 해당하는 만경대구역에서는 시내로 들어서는 입구와 경계지역에서 오가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체온을 재고 물자 소독을 진행 중이며, 도심과 가까운 선교구역은 호담당의사(특정 지역 100여가구를 책임지는 의사)가 열이 나거나 호흡기 질환을 앓는 사람이 있는지를 매일 파악하고 이를 치료하도록 했습니다.

또 모란봉구역에서는 상하수도망과 펌프장, 물탱크 소독 사업을 진행하고 동대원구역은 야외에 방역초소를 새로 세웠으며 소독제 생산에도 나섰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노동신문도 북한 주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동참을 주문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오늘(3일) 논설을 통해 “지금이야말로 그가 누구이든, 통제와 요구가 있든 없든 국가의 안전과 인민의 안녕을 지켜선 초병이라는 자세에서 비상방역사업을 대할 때”라며 “공민들 모두가 나라의 방역장벽을 떠받드는 성돌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별도의 기사에서도 “비상방역전에서는 0.001%의 에누리도 절대로 허용될 수 없다”며 철저한 방역을 강조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현재까지 코로나 확진자가 한명도 없다고 밝히고 있으나, 방역 수준을 가장 강력한 ‘초특급’ 단계로 다시 올리는 등 코로나19 방역을 연일 강조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