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세종·충남서 수능 감독관 등 21명 추가 확진
입력 2020.12.03 (10:25) 수정 2020.12.03 (11:21)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밤사이 대전과 세종, 충남에서 수능 감독관 등 2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전에서는 어제(2일) 수능 감독관인 대전의 한 고등학교 30대 남성 교사와 아들 등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오늘(3일) 해당 교사의 가족 3명과 동료 교사 1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고교에 대해 긴급 방역을 한 뒤 수능 감독관을 교체해 시험을 치르고 있습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관평동 호프집과 관련해서도 호프집을 방문했던 손님 4명과 이 가운데 한 명의 가족인 초등학생 등 5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세종에서는 공주 푸르메요양병원에 입원했던 90대가 자가격리 중 확진됐고, 기존 확진자 접촉자의 가족인 40대도 확진됐습니다.

서산에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호프집과 관련된 2명과 해외입국자 1명이 확진됐고 청양 2명, 보령 1명, 당진에서 2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 대전·세종·충남서 수능 감독관 등 21명 추가 확진
    • 입력 2020-12-03 10:25:24
    • 수정2020-12-03 11:21:32
    930뉴스(대전)
밤사이 대전과 세종, 충남에서 수능 감독관 등 2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전에서는 어제(2일) 수능 감독관인 대전의 한 고등학교 30대 남성 교사와 아들 등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오늘(3일) 해당 교사의 가족 3명과 동료 교사 1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고교에 대해 긴급 방역을 한 뒤 수능 감독관을 교체해 시험을 치르고 있습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관평동 호프집과 관련해서도 호프집을 방문했던 손님 4명과 이 가운데 한 명의 가족인 초등학생 등 5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세종에서는 공주 푸르메요양병원에 입원했던 90대가 자가격리 중 확진됐고, 기존 확진자 접촉자의 가족인 40대도 확진됐습니다.

서산에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호프집과 관련된 2명과 해외입국자 1명이 확진됐고 청양 2명, 보령 1명, 당진에서 2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