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신규 확진 141명…치료 병상 가동률 90%
입력 2020.12.03 (14:00) 수정 2020.12.03 (14:01) 사회
경기도는 어제 하루 코로나19 신규 감염이 지역 발생 137명, 해외 유입 4명 등 모두 141명으로 집계됐다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과 관련해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습니다.

연천 군부대 집단 감염과 관련해서도 3명이 추가되면서 지난달 25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열흘 가까이 여파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또, 김포 노래방과 서울 마포구 교회, 노량진 임용고시학원과 관련해 각각 1명씩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 밖에 기존 확진자 접촉 등으로 인한 'n차 감염' 사례가 89명(63%)이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경우도 31명(22%)입니다.

경기도에서도 계속해서 1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도내 코로나19 치료병원 병상 가동률은 90%, 생활치료센터 가동률도 83%로 올랐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경기도 신규 확진 141명…치료 병상 가동률 90%
    • 입력 2020-12-03 14:00:25
    • 수정2020-12-03 14:01:00
    사회
경기도는 어제 하루 코로나19 신규 감염이 지역 발생 137명, 해외 유입 4명 등 모두 141명으로 집계됐다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과 관련해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습니다.

연천 군부대 집단 감염과 관련해서도 3명이 추가되면서 지난달 25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열흘 가까이 여파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또, 김포 노래방과 서울 마포구 교회, 노량진 임용고시학원과 관련해 각각 1명씩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 밖에 기존 확진자 접촉 등으로 인한 'n차 감염' 사례가 89명(63%)이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경우도 31명(22%)입니다.

경기도에서도 계속해서 1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도내 코로나19 치료병원 병상 가동률은 90%, 생활치료센터 가동률도 83%로 올랐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