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푸틴 “다음 주 의료진·교사 대상 ‘스푸트니크 V’ 대규모 접종”
입력 2020.12.03 (19:12) 수정 2020.12.03 (22:0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고위험군인 의료진과 교사를 대상으로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브이)의 대규모 접종을 다음 주부터 시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백신 접종은 무료이며 자발적으로 이뤄집니다.

모스크바에서 김준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의료진과 교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대규모 접종을 다음 주부터 시작하라고 당국에 지시했습니다.

[푸틴/러시아 대통령 : "다음 주에 내게(백신 접종 계획을) 보고하는 대신에 대규모 접종을 시작하는 걸로 합시다. 괜찮지요?"]

푸틴 대통령은 스푸트니크 V가 이미 200만 회분 이상 생산됐거나 향후 며칠 내로 생산될 것이며, 이는 두 위험 집단인 의료진과 교사들에 대한 자발적 대규모 접종을 시작할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공식 승인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1·2상 임상시험 후 3상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채 백신을 승인해 효능과 안전성 논란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달 말 총 2회에 걸쳐 접종해야 하는 스푸트니크 V의 3상 임상시험 중간 분석 결과, 2차 접종 1주 후의 효능은 91.4%로 나타났고, 2차 접종 3주 후의 효능은 95% 이상임을 시사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스푸트니크 V의 3상 임상시험 최종 결과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30여만 명으로 세계에서 4번째로 많습니다.

의료진과 교사를 대상으로 다음주부터 시작되는 대규모 백신 접종의 효과가 주목됩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촬영:안드레이/영상편집:김철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푸틴 “다음 주 의료진·교사 대상 ‘스푸트니크 V’ 대규모 접종”
    • 입력 2020-12-03 19:12:20
    • 수정2020-12-03 22:06:33
    뉴스 7
[앵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고위험군인 의료진과 교사를 대상으로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브이)의 대규모 접종을 다음 주부터 시작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백신 접종은 무료이며 자발적으로 이뤄집니다.

모스크바에서 김준호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의료진과 교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대규모 접종을 다음 주부터 시작하라고 당국에 지시했습니다.

[푸틴/러시아 대통령 : "다음 주에 내게(백신 접종 계획을) 보고하는 대신에 대규모 접종을 시작하는 걸로 합시다. 괜찮지요?"]

푸틴 대통령은 스푸트니크 V가 이미 200만 회분 이상 생산됐거나 향후 며칠 내로 생산될 것이며, 이는 두 위험 집단인 의료진과 교사들에 대한 자발적 대규모 접종을 시작할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공식 승인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1·2상 임상시험 후 3상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채 백신을 승인해 효능과 안전성 논란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달 말 총 2회에 걸쳐 접종해야 하는 스푸트니크 V의 3상 임상시험 중간 분석 결과, 2차 접종 1주 후의 효능은 91.4%로 나타났고, 2차 접종 3주 후의 효능은 95% 이상임을 시사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스푸트니크 V의 3상 임상시험 최종 결과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30여만 명으로 세계에서 4번째로 많습니다.

의료진과 교사를 대상으로 다음주부터 시작되는 대규모 백신 접종의 효과가 주목됩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촬영:안드레이/영상편집:김철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