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징계위, 정당성·공정성 매우 중요”
입력 2020.12.03 (19:14) 수정 2020.12.03 (22:0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징계위원회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절차의 '정당성'과 '공정성'을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가이드라인은 없을 것이라면서 예단을 갖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습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징계위원회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참모들과의 오찬에서 두 가지를 강조했습니다.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성' 입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문 대통령은 사안의 중대성에 비추어 징계위원회는 더더욱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성을 담보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신임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징계위원장 직무대리를 맡지 않도록 한 것도 이를 확보하기 위한 방안이라는 겁니다.

신속히 발표된 차관 인사에 대해선 이미 검증이 끝난 후보였고 이해충돌 가능성도 없다며 검증 논란을 반박했습니다.

이 차관이 추 장관의 측근으로 분류되면서 여러 추측들이 나오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징계위원회에 대한 가이드라인은 물론 사전 결론도 없다며 지켜봐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강민석 징계위가 어떤 결론을 미리 내려놓은 것처럼 예단하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예단하지 말고 차분히 지켜봐 주시기를 당부드리겠습니다.

개최시점과 징계위원 명단 공개, 징계위 내용 등도 법무부 몫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징계위 결정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가감하기 보다는 그대로 집행하는데 무게를 뒀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공식 입장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윤석열 총장에 대해 추미애 법무장관이 징계청구 결정을 한 지 9일 만입니다.

그 동안 법과 원칙을 중요시 해 온 문 대통령으로서는 정치적인 해법보다는 절차에 따른 공정함을 통해 사태를 수습해 나가겠단 뜻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허용석/영상편집:최정연
  • 문 대통령 “징계위, 정당성·공정성 매우 중요”
    • 입력 2020-12-03 19:14:27
    • 수정2020-12-03 22:05:19
    뉴스 7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징계위원회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절차의 '정당성'과 '공정성'을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가이드라인은 없을 것이라면서 예단을 갖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습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징계위원회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참모들과의 오찬에서 두 가지를 강조했습니다.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성' 입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문 대통령은 사안의 중대성에 비추어 징계위원회는 더더욱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성을 담보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신임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징계위원장 직무대리를 맡지 않도록 한 것도 이를 확보하기 위한 방안이라는 겁니다.

신속히 발표된 차관 인사에 대해선 이미 검증이 끝난 후보였고 이해충돌 가능성도 없다며 검증 논란을 반박했습니다.

이 차관이 추 장관의 측근으로 분류되면서 여러 추측들이 나오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징계위원회에 대한 가이드라인은 물론 사전 결론도 없다며 지켜봐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강민석 징계위가 어떤 결론을 미리 내려놓은 것처럼 예단하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예단하지 말고 차분히 지켜봐 주시기를 당부드리겠습니다.

개최시점과 징계위원 명단 공개, 징계위 내용 등도 법무부 몫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징계위 결정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가감하기 보다는 그대로 집행하는데 무게를 뒀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공식 입장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윤석열 총장에 대해 추미애 법무장관이 징계청구 결정을 한 지 9일 만입니다.

그 동안 법과 원칙을 중요시 해 온 문 대통령으로서는 정치적인 해법보다는 절차에 따른 공정함을 통해 사태를 수습해 나가겠단 뜻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허용석/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