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산안 처리한 여야, 이제는 입법전…최대뇌관은 공수처법
입력 2020.12.03 (19:21) 수정 2020.12.03 (19:43)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마친 여야가 곧바로 입법전에 돌입했습니다.

여당은 특히 연내 공수처 출범을 목표로 법 개정도 오는 9일 본회의에서 반드시 매듭짓겠다는 입장인데, 야당도 물러나지 않겠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주 자가격리를 마치고 활동을 재개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개혁 입법과제부터 챙겼습니다.

이 대표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정기국회 내 반드시 매듭짓겠다"며 "결단이 임박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는 오는 9일을 공수처법, 국정원법, 경찰청법 등 권력기관 개혁 법안 처리의 '디데이'로 정하고 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야당과의 협의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께서 부여한 책임 여당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최대 뇌관은 공수처법입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에서 야당 거부권을 무력화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할 계획인데, 국민의힘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 : "추진하는 순간에 이 정권은 국민적 저항에 부딪히고 몰락의 길을 갈 거라고 봅니다."]

전운이 감돌고 있는 가운데 석 달 만에 박병석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양당 대표 회동이 내일 열립니다.

박 의장이 다시 공수처 중재에 나설 가능성도 있습니다.

국회 관계자는 "여야 합의로 예산안 처리가 6년 만에 법정 시한을 지킨 것처럼, 다른 법안들도 최대한 협의 처리되도록 양당 대표의 정치력 발휘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일명 '택배법'으로 불리는 생활물류법 등 민생 법안 처리에도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당초 화물업계가 법 제정에 반발했지만 현재는 이견을 조정했다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밝혔습니다.

국토위 여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도 생활물류법의 연내 처리에 큰 이견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예산안 처리한 여야, 이제는 입법전…최대뇌관은 공수처법
    • 입력 2020-12-03 19:21:14
    • 수정2020-12-03 19:43:56
    뉴스7(대전)
[앵커]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마친 여야가 곧바로 입법전에 돌입했습니다.

여당은 특히 연내 공수처 출범을 목표로 법 개정도 오는 9일 본회의에서 반드시 매듭짓겠다는 입장인데, 야당도 물러나지 않겠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주 자가격리를 마치고 활동을 재개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개혁 입법과제부터 챙겼습니다.

이 대표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정기국회 내 반드시 매듭짓겠다"며 "결단이 임박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는 오는 9일을 공수처법, 국정원법, 경찰청법 등 권력기관 개혁 법안 처리의 '디데이'로 정하고 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야당과의 협의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께서 부여한 책임 여당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최대 뇌관은 공수처법입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에서 야당 거부권을 무력화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할 계획인데, 국민의힘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 : "추진하는 순간에 이 정권은 국민적 저항에 부딪히고 몰락의 길을 갈 거라고 봅니다."]

전운이 감돌고 있는 가운데 석 달 만에 박병석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양당 대표 회동이 내일 열립니다.

박 의장이 다시 공수처 중재에 나설 가능성도 있습니다.

국회 관계자는 "여야 합의로 예산안 처리가 6년 만에 법정 시한을 지킨 것처럼, 다른 법안들도 최대한 협의 처리되도록 양당 대표의 정치력 발휘를 당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일명 '택배법'으로 불리는 생활물류법 등 민생 법안 처리에도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당초 화물업계가 법 제정에 반발했지만 현재는 이견을 조정했다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밝혔습니다.

국토위 여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도 생활물류법의 연내 처리에 큰 이견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