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안전성 확보된 첨단재생의료 시술 제한적 허용 검토”
입력 2020.12.03 (20:08) 수정 2020.12.03 (20:12)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첨단재생의료와 관련해 “임상연구 결과 위험도가 낮고 안전성이 확보된 기술에 대해 제한적으로 의료시술을 허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보건복지부에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3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의료계.시민단체 관계자 그리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과 목요대화를 갖고, 줄기세포·유전자 치료 등 첨단재생의료 접근성 확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첨단재생의료는 인체의 세포 등을 이용해 손상된 조직과 장기를 치료하거나 재생시키는 의료기술로, 정 총리는 지난 7월에도 같은 주제로 목요대화를 열었습니다.

정 총리는 “첨단재생의료는 안전성과 고가의 치료비에 대한 우려가 있고 생명 윤리 문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도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자의 치료 받을 권리를 좌시해선 안 될 것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치료법이 없어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줄기세포나 유전자 치료 같은 첨단재생의료는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지만, 국내에선 규정에 막혀 환자들이 해외 원정 치료를 선택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희귀·난치병 환자가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기회의 문을 넓히는 것이 중요하다”며 “안전성 측면에서 철저한 심의는 물론, 장기적인 추적 조사 등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 총리 “안전성 확보된 첨단재생의료 시술 제한적 허용 검토”
    • 입력 2020-12-03 20:08:26
    • 수정2020-12-03 20:12:05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첨단재생의료와 관련해 “임상연구 결과 위험도가 낮고 안전성이 확보된 기술에 대해 제한적으로 의료시술을 허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보건복지부에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3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의료계.시민단체 관계자 그리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과 목요대화를 갖고, 줄기세포·유전자 치료 등 첨단재생의료 접근성 확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첨단재생의료는 인체의 세포 등을 이용해 손상된 조직과 장기를 치료하거나 재생시키는 의료기술로, 정 총리는 지난 7월에도 같은 주제로 목요대화를 열었습니다.

정 총리는 “첨단재생의료는 안전성과 고가의 치료비에 대한 우려가 있고 생명 윤리 문제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도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자의 치료 받을 권리를 좌시해선 안 될 것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치료법이 없어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줄기세포나 유전자 치료 같은 첨단재생의료는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지만, 국내에선 규정에 막혀 환자들이 해외 원정 치료를 선택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희귀·난치병 환자가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기회의 문을 넓히는 것이 중요하다”며 “안전성 측면에서 철저한 심의는 물론, 장기적인 추적 조사 등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