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美 코로나19 입원 10만명…신규 사망 최다
입력 2020.12.03 (20:1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현지시간 2일 미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 수가 10만 여명이 됐습니다.

미국 주간지 애틀랜틱이 각 주의 입원 환자 현황을 취합한 건데, 10만 명을 넘은 건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시작된 이후 처음입니다.

1차 대유행 기간이었던 올봄과 비교해 2배 가까운 수치입니다.

경증이나 무증상 환자를 뺀 중증 환자, 고위험군 환자 위주입니다.

[매리 존스/코로나19 환자 담당 간호사 : "어느날 병원에 출근했는데 불과 이틀 전 제가 돌봤던 분이 돌아가신 거예요. 그런 날이 꽤 있었어요."]

사망자수도 하루에 2천7백 여명이 됐다는 통계도 나왔습니다.

4월 이후 최다입니다.

병상도 포화 상태여서 중증 환자들이 제 때 치료를 받지 못할 가능성도 커졌습니다.

[제이스 브루스/美 코로나19 환자 : "알아요. 확신할 수 있어요. 결국에는 많이들 죽을 거예요."]

현재 미국은 신규 확진자가 매주 백만 명씩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말 추수감사절, 이달 말 크리스마스 등 연휴 등이 감염 확산 변수로 지목됩니다.

의료 체계 붕괴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로버트 레드필드/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장 : "12월부터 2월까지는 힘든 시기가 될 겁니다. 미국 공중보건 역사상 가장 어려운 때가 되리라 봅니다. (환자 수 증가로) 의료 체계에 가해지는 스트레스 때문이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같은 추세라면 현재 28만 명 정도인 누적 사망자 수가 내년 2월까지 45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영상편집:이현모
  • [자막뉴스] 美 코로나19 입원 10만명…신규 사망 최다
    • 입력 2020-12-03 20:12:27
    자막뉴스
현지시간 2일 미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 수가 10만 여명이 됐습니다.

미국 주간지 애틀랜틱이 각 주의 입원 환자 현황을 취합한 건데, 10만 명을 넘은 건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시작된 이후 처음입니다.

1차 대유행 기간이었던 올봄과 비교해 2배 가까운 수치입니다.

경증이나 무증상 환자를 뺀 중증 환자, 고위험군 환자 위주입니다.

[매리 존스/코로나19 환자 담당 간호사 : "어느날 병원에 출근했는데 불과 이틀 전 제가 돌봤던 분이 돌아가신 거예요. 그런 날이 꽤 있었어요."]

사망자수도 하루에 2천7백 여명이 됐다는 통계도 나왔습니다.

4월 이후 최다입니다.

병상도 포화 상태여서 중증 환자들이 제 때 치료를 받지 못할 가능성도 커졌습니다.

[제이스 브루스/美 코로나19 환자 : "알아요. 확신할 수 있어요. 결국에는 많이들 죽을 거예요."]

현재 미국은 신규 확진자가 매주 백만 명씩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말 추수감사절, 이달 말 크리스마스 등 연휴 등이 감염 확산 변수로 지목됩니다.

의료 체계 붕괴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로버트 레드필드/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장 : "12월부터 2월까지는 힘든 시기가 될 겁니다. 미국 공중보건 역사상 가장 어려운 때가 되리라 봅니다. (환자 수 증가로) 의료 체계에 가해지는 스트레스 때문이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같은 추세라면 현재 28만 명 정도인 누적 사망자 수가 내년 2월까지 45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영상편집:이현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